본문으로 바로가기
53713846 0292019071253713846 05 0507002 6.0.14-RELEASE 29 OSEN 0

'찬스도, 공도 놓쳤다' 김성현, 악몽이 된 금요일 저녁 [오!쎈 승부처]

글자크기
OSEN

[OSEN=인천, 박재만 기자]7회초 무사 1루 키움 박동원 타구를 SK 김성현이 실책을 범하고 있다. /pjmpp@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인천, 이종서 기자] SK 와이번스의 김성현이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김성현은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8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이날 김성현은 3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안타를 때려내며 첫 출발을 기분 좋게 했다. 그러나 2-2로 동점을 만든 4회말 1사 1,2루에 타석에서 병살타를 때려내며 고개를 떨궜다. 6회에도 2사 1,2루 찬스에서 역시 3루 땅볼로 아쉬움을 삼켜야만 했다.

'대형사고'는 7회초에 나왔다. 2-2로 맞선 7회초 샌즈가 안타를 치고 나간 뒤 박동원이 유격수 땅볼을 쳤다. 평범한 병살 타구가 될 수 있는 코스였지만, 김성현이 제대로 공을 잡지 못했다. 결국 박동원의 출루로 연결됐다.

김성현의 실책은 대량 실점의 빌미가 됐다. 이후 투수 김광현은 한 차례 폭투로 추가 진루를 허용했고, 임병욱을 삼진으로 막았지만, 장영석을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만루 위기가 만들어졌다. 결국 김혜성의 적시타에 이어 이지영의 안타로 키움은 4-2로 달아남과 동시에 만루 찬스를 이어갔다.

김광현은 4경기 연속 승리를 이어가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어 등판한 서진용은 이정후에게 싹쓸이 3루타를 허용했고, 점수는 6-2로 벌어졌다.

실책 하나에 균형을 넘겨준 SK는 이날 경기를 내주면서 시즌 30패(60승) 째를 당했다./ bellstop@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