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86865 0372019062753386865 05 0506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16강 전멸’ K리그, ACL 티켓도 변동 가능성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26일 ACL 16강 2차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전북. [사진=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노진규 기자] K리그의 2021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티켓에 변화가 생길 전망이다.

전북현대와 울산현대는 나란히 ACL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전북은 26일 펼쳐진 상하이 상강과의 16강 2차전에서 1-1로 비겼다. 1차전에서도 1-1로 비긴 양 팀은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첫 번째 키커로 나선 전북 이동국의 실축으로 양 팀의 희비가 갈렸다.

울산은 충격적인 대패를 당했다. 1차전 원정에서 우라와 레즈를 2-1로 잡으며 8강행이 유력해 보였지만 홈에서 열린 2차전에서 0-3의 충격적인 패배를 당하며 8강 티켓을 내줬다. 전북과 울산이 모두 탈락하며 K리그의 2019 ACL 여정은 마무리됐다.

올시즌 K리그의 부진으로 2021년 ACL 티켓에도 변화가 생길 전망이다. 한국은 그동안 중국 슈퍼리그에 이어 동아시아에서 AFC클럽랭킹 2위 자리를 유지해왔다. 덕분에 K리그는 3+1개의 티켓을 받아왔다. 리그 1, 2위 팀과 FA컵 우승팀이 ACL 본선에 직행하고, 리그 3위팀이 플레이오프를 치러 ACL 본선에 합류하는 형태다.

하지만 이번 ACL 참사로 J리그에 클럽랭킹 2위 자리를 내줄 위기에 처했다. 현재 K리그는 90.806점, J리그는 89.105점이다. J리그는 올해 ACL에서 8강에 두 팀을 올렸다. 16강에서 모두 탈락한 K리그에 앞설 것이 확실시된다.

3위로 내려서면 기존의 3+1 방식에서 2+2로 변한다. 리그 우승팀과 FA컵 우승팀은 본선에 직행하고 리그 2, 3위팀은 플레이오프를 거친다. 플레이오프를 치르는 팀은 시즌을 일찍 시작해야하기 때문에 그만큼 부담이 크다. 자본력을 앞세운 중국과 일본의 기세에 K리그 팀들의 압박감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sport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