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77225 0242019062753377225 05 0501001 6.0.8-hotfix 24 이데일리 0

삼성화재서 풀린 황동일, 현대캐피탈에 새 둥지

글자크기
이데일리

황동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삼성화재에서 풀린 베테랑 세터 황동일(33)을 영입했다.

현대캐피탈 배구단은 27일 황동일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구단 측은 “황동일의 영입은 세터 포지션 보강이 필요한 부분을 해소하고자 진행됐다”며 “팀의 주전 세터 이승원, 이원중과 함께 좀 더 빠르고 다양한 플레이를 선보일 전망이다”고 밝혔다.

황동일은 2008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4순위로 프로배구에 입단한 뒤 10시즌 동안 4개 구단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191cm로 세터로서는 큰 키에 공격력까지 갖춰 항상 큰 기대를 모았지만 잠재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다.

황동일은 2018~19시즌이 끝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고 원소속팀인 삼성화재와 연봉 1억7000만원에 계약했다. 삼성화재는 황동일을 전력 외 선수로 분류했지만 황동일이 다른 팀으로 옮길 길을 열어주기 위해 계약 후 조건 없이 풀어줬다.

마침 세터 보강이 절실했던 현대캐피탈이 황동일에게 관심을 나타내면서 테스트를 진행했고 계약까지 이르게 됐다.

2000년대 중반 경기대 재학 시절 현대캐피탈의 문성민, 신영석과 함께 전성기를 이끌었던 황동일은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선수가 되기 위해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 이번 입단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황동일 선수는 2000년 중반 대학시절 문성민, 신영석 선수와 함께 경기대학교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황동일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기존 선수들과의 조화를 통해 더 강한 팀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