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5122 0372019062053245122 06 0602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절대그이' 홍종현, 여진구에게 "너 사람 아니지" 의심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이소진기자]

헤럴드경제

사진 = SBS 절대그이 방송화면캡처


홍종현이 여진구를 의심했다.

2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연출 정정화|극본 양혁문, 장아미)에서 엄다다(방민아 분)이 일을 그만두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엄다다는 리얼팀을 자르겠다는 감독에게, 자신이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엄다다는 리얼팀에 인수인계를 했고, 백수 생활을 즐기겠다고 말했다. 또한 영구(여진구 분)가 자신의 남자친구임을 선언했다.

모두 돌아간 후 영구는 애써 괜찮은 척하는 엄다다를 위로했고, 엄다다는 영구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렸다. 마왕준(홍종현 분)은 영구와 남보원이 나눈 대화때문에 영구를 의심했고, CCTV를 찾아보며 범인을 찾아내려했다. 다이애나는 비밀리에 본사에 제로텐을 주문했다.

영구는 엄다다를 깨웠고, 씻겨주었고, 밥도 차려주었다. 엄다다는 데이트를 나가는 거냐고 물었고, 영구는 밥 먹고 일해야한다고 말했다. 남보원이 인형을 들고 왔고, 세 사람은 함께 인형 눈을 붙였다.

남보원이 마왕준 이야기를 하자, 엄다다는 우울해했고 영구는 심장을 부여잡았다. 엄다다를 들여보낸 후에, 영구는 엄다다가 힘들 때마다 심장이 윙윙 거린다고 말했다. 남보원은 앞으로도 반응을 이야기해달라고 말했다.

마왕준은 엄다다의 집으로 찾아갔고, 영구를 보고 왜 니가 여기있냐며 화냈다. 마왕준은 엄다다를 차에 태워 땅콩분말이 접착제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마왕준은 CCTV를 확인하니 모자에 마스크를 쓴 남자가 특분실을 나갔다며 누군지 아냐고 물었다. 엄다다는 누군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다이애나는 크로노스 헤븐 회사로 찾아가 자신이 제로텐의 주문자라고 말했다. 다이애나는 제로텐의 얼굴을 이미 세상에 있는 얼굴로 해도 괜찮은 거냐고 물었다. 영구와 엄다다는 인형을 가져다주고 돈을 받았다. 영구는 돈이 너무 적다며 시무룩해했다.

엄다다는 영구를 위로했다. 함께 돌아가던 중 영구는 전봇대에 붙은 구인 종이를 보며 이 일은 어떻냐고 물었다. 옆을 지나가던 학생들이 마왕준 이야기를 했고, 영구는 엄다다 손을 붙잡고 뛰어 집으로 데리고 갔다. 영구는 엄다다에게 전단지를 건네주었다. 엄다다는 자신을 믿냐고 물었고, 영구는 믿는다고 말했다. 영구는 엄다다 손을 잡고 고개를 기울였고, 엄다다는 눈을 감았다. 영구는 얼굴을 찡그린 후 돈벌러 나갔다오겠다고 말했다.

영구는 유진(김도훈 분)을 찾아가 출입증을 받았다. 마왕준은 촬영장에 갔다 모자를 쓴 남자를 발견해 다가갔다. 영구였다. 영구는 마왕준에게 범인 족적을 찾았다고 말했다. 바닥에 빨간 신발 자국이 나있었다. 영구는 어제 특분실에 블러드를 쏟았다며, 이런 족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영구는 범인의 신발사이즈는 260이며, 아직 블러드가 남아있을 거라고 말했다. 영구는 마왕준의 신발 사이즈를 물었다. 마왕준은 자신을 의심하냐며 어이없어했고, 자신은 280이라며 신발도 깨끗하다고 말했다. 마왕준은 영구를 의심했고, 영구도 어이없어하며 자신은 270이며 깨끗하다고 보여줬다.

영구는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신발을 확인하면 된다고 말했고, 마왕준은 그날 현장에 있던 사람이 수백명이라고 말했다. 마왕준은 잠시 생각하다 곧 내일 촬영장에서 한방에 가능하겠다고 말했다.

엄다다는 전단지를 보고 중학교로 가서 자신이 1기 선배라며 페이없이 분장해주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장을 봐 돌아왔다. 영구는 집으로 돌아와 엄다다가 일을 맡았다는 것을 알고 기뻐했다. 엄다다는 성장기 아이들의 예민한 피부에 맞춰서 천연 화장품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영구는 엄다다에게 키스하려다 입술을 부여잡고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영구는 남보원이 가르쳐준 밀당을 생각하며 네번만 더 참으면 키스할 수 있다고 좋아했다. 마왕준은 감독에게 스태프에게 사과하고 싶다며, 스태프들을 모두 불러달라고 말했다.

엄다다는 연극반 학생에게 마왕준 팬이 엄다다의 이름을 알고 난리를 쳐서 아무도 안 올것이라며 사과했다. 엄다다는 괜찮다며, 자신이 만든 천연 화장품을 건내주었다. 마왕준은 모인 스태프들에게 사과를 하고, 신발을 선물하겠다고 말했고 영구가 신발을 나눠주었다. 두 사람은 합심하여 범인을 찾아냈다.

마왕준은 범인을 위협해 진범을 찾아냈다. 엄다다는 촬영장으로 가서 금은동에게 범인이 CCTV에 찍혔을 거라고 말했고, 범인이 다시 마왕준을 해치면 어떻게 하냐며 범인을 잡아야한다고 말했다. 마왕준이 범인을 데리고 왔고, 범인은 모두의 앞에서 자신이 땅콩분말을 넣었다고 말했다.

금은동은 증거있냐고 물었고, 영구가 나타나 신발을 내밀며 족적, CCTV 모두 있다고 말했다. 금은동은 마왕준의 압박에 엄다다에게 뺨 때린 것을 사과했다. 엄다다는 사과는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받겠다며 다시 일하겠다고 말했다.

마왕준은 킨 엔터를 떠나겠다고 단독보도를 내보냈다. 주가가 폭락했고, 금은동은 위기였다. 금은동은 화니(최주원 분)와 또 다른 계략을 꾸몄다. 마왕준은 엄다다를 보내주기로 했고, 소품을 전해주려 온 영구는 실수로 뜨거운 차를 손에 쏟았지만 아무렇지 않아했다.

마왕준은 그런 영구에게 이상하다며, "너 사람 아니지. 너 정체가 뭐야."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