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36560 1022019062053236560 05 0506001 6.0.8-hotfix 102 인터풋볼 0

[U-20 MD] 이강인의 '매형후보' 전세진...동료들은 "진짜 재미없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신문로] 이현호 기자=이강인은 '누나에게 소개해줄 동료'로 전세진을 택했다. 이에 대해 다른 동료들은 "세진이는 너무 재미가 없다"며 폭로를 이어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일 오후 광화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U-20 대표 K리거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폴란드에서 열렸던 2019 FIFA U-20 월드컵에 출전했던 조영욱(FC서울), 전세진(수원 삼성), 오세훈(아산 무궁화), 황태현(안산 그리너스), 엄원상(광주FC)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그중 전세진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최근 U-20 선수단 환영식에서 이강인의 "팀원들에게 누나를 소개해준다면...(전)세진이 형, (엄)원상이 형을 소개해주겠다. 그나마 정상이다"라는 발언 때문이다.

이에 대해 동료들이 입장을 밝혔다. 조영욱은 "세진이는 여자와 연락을 하기 시작하면 그 여자가 떠난다. 그 정도로 재미가 없다는 말이다. 모태솔로는 아닌데 진짜 재미없다. (전세진의 룸메이트인) 고재현한테 직접 들었다"고 전했다.

옆에 있던 오세훈 역시 "세진이는 뭐 잘 생기고 축구도 잘하지만 입담이 너무 약하다. 그런 건 좀 아니지 않나. 여자를 잘 못 만나는 거 같다. 너무 재미없다"고 힘을 실었다. 주장 황태현 또한 "강인이 말이 다 맞는 건 아니다. 그렇지만 세진이도 매력은 있다"며 전세진을 옹호했다.

이에 대해 당사자 전세진은 실망스런 표정으로 "제가 여자랑 같이 있는 걸 아무도 못 봤는데 왜 추측을 하는가.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사진=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