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9528 1082019062053219528 06 0602001 6.0.8-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김하온과 사귀고 싶어"...라스' 윤수현, 토크마다 '깜짝'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윤수현이 트로트계 '인싸'다운 강력한 에너지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특히 윤수현은 래퍼 김하온과 사귀고 싶은 마음을 드러내는 등 토크마다 깜짝 놀랄만한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쇼미 더 트롯' 특집으로 꾸며져 남진, 윤수현, 스윙스, 코드쿤스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쇼리는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윤수현은 "제 학창 시절을 온전히 함께했던 프로그램이 ' 라디오스타'다. 너무 정말 이 프로그램에 나올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말했다.

윤수현은 특히 "제가 MBC 대학생 트로트 가요제에 나왔다. 2007년에 대상을 타면서 제가 트로트에 대한 그게 있구나 생각하고 그때부터 이 길로 접어들었다. MBC가 어머니로서 저를 응애하고 태어나게 해준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수현은 "2018년 MBC 연예대상에서 '천태만상'이 회자되면서 인지도가 상승했다"며 "저는 이 시간이 1인 서바이벌 같다"고 과다한 열정을 드러냈다. 남진은 "이해하셔야 한다. 멋진 분들이 함께하는 이 프로그램 얼마나 기대했겠나"라고 이해를 바랐다.

윤수현은 자신의 곡 '천태만상'으로 인지도를 쌓았다. 특히 '천태만상'은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고. 윤수현은 "'천태만상'이 초딩의 심금을 울리나 보더라. 그들이 부르는 영상이 많이 올라온다"며 "'상어송' 버금간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천태만상' 덕분에 교복광고는 물론 인삼주 광고도 찍었다고 했다.

윤수현은 트로트로 중국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트로트가 경극과 비슷하기도 하고 광장무라고 중국에서 쉴 때마다 추는 게 있다. 그때 나오는 음악이 트로트와 비슷하다"며 "중국에서 아홉 곡 가득 채워 정규 1집 앨범을 발매했다. 그중 '꽃길'이라는 노래가 있는데, 중국 사람이 제 노래를 부르고 다니더라"고 홍보했다.

윤수현은 그의 예명이었다. 본명은 윤지연. 윤수현은 "데뷔할 당시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한창 핫했다. 김수현의 이름을 따서 윤수현으로 활동했다. 중국 시장을 노리려고 했다"며 "회사에서 '내 이름은 김삼순' 때 현빈을 따서 '박현빈'이라는 이름이 탄생한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래 하고 싶었던 예명에 대해서는 "윤뽕"이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윤수현은 "윤봉도 괜찮다"고 해맑게 말했고, 김국진은 "아무리 특이해도 생각을 해야 한다"고 말려 웃음을 안겼다.

윤수현은 김구라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윤수현은 "저를 '복면가왕'에서 많이 언급해주셨다. 그래서 언급됐다는 사실만으로도 감격스러웠다. 제가 '복면가왕'에 출연했을 때는 안 계시더라. 이것이 MBC가 그려준 큰 그림이구나 싶더라"고 했다.

윤수현은 이어 김구라를 실제로 본 소감에 대해 "푸근하고 마음이 넓은 것 같다. 천태만상이라는 단어를 엄청 많이 언급해주시더라. 심지어 여기에서 이지혜 선배님이 부를 때도 천태만상 언급해주셔서 그때마다 닭살이 하나하나 올라오더라"고 했다.

래퍼 김하온, 그룹 방탄소년단을 언급하기도 했다. 윤수현은 "얼마 전에 라디오에서 김하온과 함께 방송을 했다"며 래퍼 중에 사귀고 싶은 사람으로 김하온을 꼽았다. 그는 "미성년자 아니잖나"라며 "진중하게 툭툭 내뱉는 걸 좋아하는데 진중한 모습과 자기만의 철학이 감명 깊게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윤수현은 "중학교 때 성악 3년하고 대학교에서는 록 보컬도 했다"며 "제가 또 방탄소년단도 좋아하고 아미도 사랑하는 마음으로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가요, 성악, 트로트, 록, 경극 버전으로 준비했다"고 했다. 이어 윤수현은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다섯 개 버전으로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