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6002 0092019061953216002 05 0506001 6.0.8-hotfix 9 뉴시스 0

이강인 "文대통령 만나 행복…더 열심히 해 또 오고 싶다"

글자크기

골기퍼 이광연 "대통령 초청 영광…모든 선수들 성적내길"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피파 U-20 국가대표 선수단 초청 만찬에서 선수들의 활약상을 담은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2019.06.19.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폴란드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이 20일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우수선수(MVP) 격인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 선수는 문 대통령과의 만찬 전 기자와 만나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행복하다"며 "처음 소집을 시작했을 때부터 마지막 (경기) 날까지 모든 것이 못 잊을 추억 같다. 좋은 대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매우 좋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자리에 왔으니 다음에 더 열심히 해 좋은 자리에 오고 싶다"며 대통령에게 따로 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질문이나 건의보다는 좋은 자리에 중요하신 분과 같이 있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매우 좋고 행복하다. 초청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팀의 막내이자 차세대 골키퍼로 '빛광연'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이광연 선수는 "청와대에 온 것만으로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대통령이 저희를 불렀다는 것이 영광이다. 아무나 쉽게 못 들어오는 곳이라고 들었는데 저희가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는지 여기 와서 조금 느낀다"고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피파 U-20 국가대표 선수단 초청 만찬에 앞서 선수들 및 코칭 스태프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9.06.19.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격려가 선수들에게 어떤 동기 부여가 될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 "대통령이 격려해준다면 저희는 당연히 영광"이라며 "어떤 큰 업적을 남겼는지 실감이 난다. 이제 그 밑에 후배들이나 모든 축구선수들이 청와대에 다시 들어올 수 있도록 많은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팀은 지난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해 준우승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피파 U-20 국가대표 선수단 초청 만찬에서 황태현, 이강인 선수로부터 유니폼을 선물받고 있다. 2019.06.19.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rediu@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