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2754 0372019061953192754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0894607000 1560894618000 related

[어게인TV] '바람이 분다' 감우성, 결국 김하늘에 알츠하이머 사실 들켰다

글자크기
[헤럴드POP=신수지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JTBC ‘바람이 분다’ 캡처


감우성이 극중에서 김하늘에 숨겨온 병을 들키고 말았다.

18일 JTBC ‘바람이 분다’에서는 전부인 이수진(김하늘 분)에 알츠하이머 사실을 숨겨온 권도훈(감우성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이수진은 5년 만에 우연히 권도훈과 마주쳤다. 권도훈은 오랜만이라고 입을 열었고, 이수진도 "오랜만이네"라고 답했다. 그렇게 길을 지나가려는 권도훈을 잡은 이수진은 "진짜 이민을 가느냐. 카페에서 아람(홍제이 분)이 만난 것은 우연이 맞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당신히 해줄 수 있는 유일한 아빠 노릇은 영원히 아람이 앞에 나서지 않는 것"이라고 못을 박았고, 권도훈은 "다 잊고 한국 떠날 거니 걱정 안 해도 된다"고 담담히 답했다. 차분한 표정으로 이수진의 곁을 떠난 권도훈은 그러나 지하철역 계단에 앉아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이후 권도훈은 최항서(이준혁 분), 백수아(윤지혜 분)와 함께 요양원을 둘러보러 갔고, 두 사람을 위한 결혼식 플랜을 최항서에 건넸다. 집으로 돌아와 우연히 이를 보게 된 백수아는 '너는 기억보다 추억이 많은 삶이길 바란다. 앞으로는 네 옆만 잘 챙겨'라는 권도훈의 메시지를 보고 결국 눈물을 흘렸다.

이어 백수아는 이수진에 결혼식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고, 이수진은 놀라워 하면서도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에 백수아는 넌지시 권도훈이 식에 참석할 수도 있다고 전했고, 이수진은 "딴 사람도 아니고 언니 결혼식"이라며 꼭 가겠다고 웃었다. 하지만 권도훈은 최항서에 그들의 결혼식에 가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고, 백수아는 "제 남편은 도훈 씨를 가족만큼 더 아낀다. 도훈 씨가 안 오면 제 결혼식이 큰 의미가 없다. 남편에게 이 결혼식이 가슴 아픈 기억으로 남게 하고 싶지 않다. 꼭 오시라"며 그를 설득했다. 진심이 담긴 그의 설득에 권도훈은 마음을 돌렸다.

그러나 결혼식장에 가던 중 증상이 나타났고, 백수아와 최항서는 결국 그가 없는 결혼식을 시작했다. 결혼식이 거의 끝나갈 즈음 간병인은 권도훈을 다시 식장으로 데려갔고, 권도훈은 드디어 이수진을 다시 만났다. 여기서 권도훈은 "오랜만이다. 한 5년 됐지?"라고 이전과 같은 말을 했고, 이수진은 의아한 표정이 됐다. 이에 권도훈은 도망치듯 집으로 돌아왔고, 이수진은 생각에 잠겼다.

다음날, 이수진은 밀려드는 의심을 접고 연극을 보러 갔다. 그런데 공연이 끝난 후 자신에게 다가오는 권도훈을 보고 깜짝 놀랐다. 병증이 나타난 권도훈은 "많이 기다렸어요. 언젠간 올 줄 알았어요, 유정 씨"라고 웃으며 말을 건넸고, 곧 정신을 차리고는 당황한 목소리로 "수진아"라고 말했다. 이에 그의 증상이 심상치 않다는 것을 깨달은 이수진은 공연장을 뛰쳐나왔다. 그리고는 길거리에서 과거의 퍼즐을 맞춰보고 결국 무너져 내렸다. 그는 백수아와 최항서의 식당을 찾아가 "왜 그랬어. 왜. 그 사람 저렇게 될 때까지 아무것도 모르고 산 나는 어떡하라고요"라며 오열했다. 이에 최항서는 "도훈이가 원하는 대로 좀 살아달라"며 "어차피 도훈이는 다 잊을 것"이라고 말했고, 이수진은 "난 잊지 못하잖아요. 어떻게 잘 살아?"라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수진은 이후 권도훈이 묵고 있는 집을 찾아갔는데, 권도훈은 이수진을 알아보지 못했다. 이수진은 참담한 표정이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