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0152 0032019061853190152 05 0507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34177181

민병헌 3점포 앞세운 꼴찌 롯데, 한화 대파하고 3연승

글자크기
연합뉴스

롯데 민병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꼴찌 롯데 자이언츠의 방망이가 대폭발했다.

롯데는 18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민병헌의 선제 3점홈런을 포함해 장단 13안타를 몰아쳐 11-3으로 대승을 거뒀다.

최근 3연승으로 상승세를 탄 롯데는 원정경기 5연패의 사슬도 끊었다.

브룩스 레일리와 김민우가 선발 대결을 펼친 경기에서 롯데는 3회초 1사 1,2루에서 민병헌이 좌월 3점홈런을 뿜어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4회에는 상대 실책과 폭투 등을 틈타 타자일순하며 5안타와 볼넷 2개를 묶어 대거 6득점, 9-0으로 달아났다.

롯데는 5회초에도 2사 후 민병헌이 2타점 적시타를 날려 11-0으로 크게 앞서며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한화는 5회말 신인 유장혁의 2루타와 최윤석의 중전안타로 2점을 만회했다.

8회에는 노시환의 적시타로 1점을 보탰으나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민병헌은 6타수 3안타 6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롯데 선발 레일리는 5이닝 동안 4안타와 볼넷 5개로 2실점하고 타선의 도움을 받아 승리투수가 됐다.

한화 선발 김민우는 3⅓이닝 동안 5안타와 사사구 3개로 8실점(7자책) 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shoele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