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2637 0512019061853182637 06 0602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0840640000 1560850880000 related

[N현장] "'진심'이 원동력" '동상이몽2', 100회 넘어 '장수' 예능으로(종합)

글자크기
뉴스1

SBS '동상이몽2' 최영인CP, 김동욱PD /SBS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100회까지 올 수 있던 힘은 '진심', 꾸준한 연속극처럼 시청자와 만 나겠다."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의 최영인 SBS CP, 김동욱PD는 18일 오후2시 서울 마포구 한 커피숍에서 방송 100회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동상이몽2'는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7년 7월10일 처음 방송돼, 줄곧 월요 예능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다. 오는 24일 방송 100회를 맞는다.

이날 김동욱PD는 ' 동상이몽2'가 사랑받을 수 있던 이유에 대해 "다른 프로그램과 다르게 접근하려고 한 것이 '진심'이다. 출연자들의 '진심'이 전해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라고 했다.

이어 "추우부부(추자현 우효광)의 진심이 없었다면 그들의 이야기를 전달할 수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예능적 요소를 더해 웃길 수도 있지만, 그것보다는 어떻게 하면 더 진심을 전할 수 있을지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출연자들이 신뢰해 준 것 같다. 그런 점 때문에 시청자도 리얼하다고 생각해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최영인CP도 "어쨌든 이 프로그램은 진짜라는 거다"라며 "대한민국의 많은 사람들이 남녀관계, 부부관계에 대해 공감하기 쉽다. 갈등이 있고 기쁨도 있다. 그 둘의 관계를 조명한 것이기 때문에 감정이입하기에 가장 보편적인 것이 아닌가 싶다"라고 했다.

100회 특집은 오는 24일부터 4부에 걸쳐 방송된다. 김동욱PD는 100회 특집 녹화에 대해 "녹화장이 울음바다가 됐다"면서 "추자현 우효광 부부의 결혼식 에피소드에 대한 감정도 있었고, 두 분이 '동상이몽'으로 시작해서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지 않았나. 우리 프로그램도 많이 사랑받아서 더 많은 감정이 오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뉴스1

최영인 CP / SBS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CP는 "추자현 부부는 ('동상이몽'에서) 많은 화제가 되기도 했고 탄탄대로같지만 출산과정에서 어려운 일도 있지 않았나"라며 "그 이후로는 예능 프로그램에 처음 출연하는 거다. 그런 측면에서 기쁨의 눈물이기도 하고, 많은 의미가 담긴 눈물이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PD는 "추자현 부부가 처음으로 바다의 얼굴을 공개하도록 허락을 해줬다"며 "바다가 처음 태어났을 때 직접 주셔서 방송에 잘 담을 수 있을 것 같다. 그 점이 시청자에게 기대를 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했다.

뉴스1

SBS '동상이몽2'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출연하고 시청자에게 호의적인 반응을 얻지 못하는 출연자들에 대한 질문에 김동욱PD는 "짧은 방송 분량에서 오해할 수도 있지만, 길게 바라보면 부부의 이야기가 잘 전달이 되고 오해가 풀린다. 그런 진심과 공감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지 고민을 하고 있다"라고 했다.

또 최CP는 "미팅을 하면 기본적으로 궁금한 커플, 결국 호감이 되는 분들을 섭외하게 되지 않나. 짧게 보면 오해할 수 있는 여지가 있어도, 길게 보면 호감을 얻을 수 있다는 확신이 들면 섭외를 한다"라고 설명하면서 "하나의 방송만 보면 갈등만 나올 수 있지만 길게 보면 다 풀린다. 결국 긴 드라마다. 길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김동욱 PD / SBS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얼 예능 프로그램인만큼, 섭외에도 공을 들이지만 이때도 가장 중요한 것이 '진심'이다. 최CP는 "사생활, 집도 공개해야 해서 섭외하면 '와! 좋다'면서 출연하기는 쉽지 않다. 그래서 반드시 미팅이 필요한데, 깊이 진심을 담아 대화를 하는 과정이 있다. 그걸 노하우라고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진심으로 대화하면 통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최CP는 '핫'한 미니시리즈보다, 긴 호흡으로 시청자와 만나는 연속극같은 예능 프로그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프로그램은 자극적이지 않고 길게 가는 것이다"라며 "핫한 미니시리즈는 아니더라도 잔잔하게 보는 일일연속극일 수도 있겠다"라고 했다.

이어 "100회를 넘어 장수 프로그램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보통 100회까지 가기 전에 고비가 있는데 그걸 넘기면 롱런하는 프로그램이 된다. 그래서 더 뿌듯한 마음이 있다"라며 "더 편안하게 다가가는 1위 드라마같은 프로그램으로 찾아가겠다"라고 말했다.

'동상이몽2'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