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4975 1082019061753164975 06 0601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초사랑' 장소연, 김영광 안면실인증 폭로했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진기주가 김영광에게 거짓말을 하게 된 이유를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25회·26회에서는 정갈희(진기주 분)가 도민익(김영광)에게 사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민익은 "보스와 비서 사이에 신뢰가 깨지면 그 다음은 말 안 해도 뭔지 알지? 당신 해고야"라며 통보했고, 결국 정갈희는 비서를 그만뒀다. 이후 정갈희는 거짓말을 했던 것에 대해 후회했고, 도민익을 그리워하며 눈물 흘렸다.

특히 정갈희는 도민익에게 사과를 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정갈희는 사무실로 찾아갔고, 도민익은 "당신 해고란 말 뜻이 뭔지 모르나?"라며 쏘아붙였다. 정갈희는 "아는데요. 제가 그래도 본부장님한테 꼭 드리고 싶은 얘기가 있어서. 1분 만이라도 제 얘기 들어주시면 안 될까요?"라며 부탁했고, 도민익은 "가. 난 당신한테 들을 말 없으니까"라며 외면했다.

정갈희는 "커피 내리는 동안만이라도. 이렇게라도 들어주세요. 처음에는 본부장님이 빼주는 의자에 앉고 싶었어요. 본부장님은 이해 못하시겠지만. 남들 의자만 빼주고 살았던 저는 한 번이라도 그 의자에 앉아보고 싶었어요. 근데 사실 의자 때문이 아니었던 것 같아요. 행복했거든요"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정갈희는 "본부장님 앞에 여자로 있는 시간들요. 본부장님이 사랑하는 그 여자가 사실 진짜 제가 아니라 가짜라고 해도 그래도 날 사랑해주시니까. 그 시간들이 너무 행복해서 멈출 수가 없었어요. 죄송합니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그러나 도민익은 "다 했나"라며 냉랭한 태도를 보였고, 정갈희는 "제가 용서받지 못할 일 한 것도 알고 본부장님 저 미워하시는 것도 아는데요. 다른 날은 몰라도 내일은 본부장님 인생에서 정말 중요한 날이잖아요. 지금까지 그 하루를 위해서 달려온 거잖아요. 제가 저것만 안 입으면 본부장님은 보기 싫은 제 얼굴 안 보셔도 되니까 다른 비서라고 생각하고 절 이용하시면 안 될까요"라며 제안했다.

도민익은 대답을 하지 않았고, 정갈희는 "여자로 봐달라고 안 할게요. 본부장님 남자로도 안 볼게요. 그냥 대표이사 되시는 것만 보고 미련 없이 떠날 테니까. 내일까지만이라도 본부장님 비서가 되게 해주세요"라며 사정했다.

도민익은 "기억하나? 당신마저 날 속이면 난 평생 사람은 못 믿고 살 거란 말. 돌아가. 여기 이제 당신 자리 아니니까"라며 밀어냈고, 정갈희는 "그럼 밖에서라도 기다리고 있을게요"라며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심해용(김민상)은 그동안 이을왕(장소연)이 회사 자금을 빼돌려서 사용했다는 사실을 알았다. 이때 이을왕은 심해용이 자신이 만든 장부를 들고 가는 것을 목격했고, 직접 심해용에게 거래를 제안했다.

이을왕은 심해용에게 대표이사직을 연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대신 다른 비서들에게 죄를 묻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이을왕은 도민익이 병을 앓고 있다고 폭로했고, "약속해주십시오. 저만 자르겠다고. 우리 애들은 건드리지 않겠다고"라며 못 박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