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53056 0182019061753153056 05 0506002 6.0.14-RELEASE 18 매일경제 0

비난 쇄도에 마음 아팠던 김정민 “지금은 웃을 수 있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광장) 이상철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은 한국축구 역사상 최고의 쾌거 중 하나다. 17일 U-20 대표팀이 간 곳마다 인산인해였다.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은 물론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도 수많은 축구팬이 찾아 U-20 대표팀을 응원했다. 대회 기간 내내 U-20 대표팀을 감돌았던 긴장감은 사라졌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 선수들은 재치 있는 답변으로 축구팬을 환호케 했다.

다만 김정민(20·FC리퍼링)의 표정은 그렇게 밝지 않았다. 밝을 수가 없었다.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 선발 출전한 그는 팀 패배와 함께 수많은 비판에 시달렸다. 그의 SNS에는 도를 넘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매일경제

김정민(위)이 17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린 U-20 대표팀 환영행사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서울광장)=천정환 기자


비판을 넘은 비난이었다. 정정용 감독도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정 감독은 귀국 인터뷰에서 “축구팬으로서 당연하지만 그런 비판은 내게 해달라. 어린 선수다. 심리적으로 불안해한다. 지금은 지도자의 몫이 크다”라고 했다.

환영 행사 종료 후 만난 김정민은 굳은 표정이었다. 김정민은 “(많이 환영해주는 분위기라서)그래도 좋은 것 같다. 조금은 마음이 편해진 것 같다. 괜찮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정 누구 한 명이 아니라 선수들 모두가 긍정적인 이야기를 해줬다. 응원해주고 또 걱정해줬다. 힘들겠지만 잘 이겨내라. 포기하지 말고 자신감이 있게 하라. 그런 말 해줬다. 다들 고마웠다”라며 함께 이겨준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김정민은 U-20 월드컵을 통해 많이 배웠다고 했다. 그는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뛸 때 더 폭발적인 스피드를 내야 한다고 느꼈다”라며 “그리고 더 간절히 뛰어야 한다고 배웠다. 공을 다룰 때도 더 자신감을 가져야 할 것 같다”라고 힘줘 말했다.

김정민은 이제 시작점에 서 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우승, 2019 U-20 월드컵 준우승이 그의 이력이다. 앞으로 더 많은 국제대회에 참가할 것이다. 그는 2020 도쿄 올림픽,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도 뛰고 싶다고 했다. 물론, 그때는 성장한 김정민으로다.

김정민은 “(같은 포지션에)뛰어난 형들이 너무 많다. 더 많이 노력해야 할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정민은 인터뷰 내내 표정 변화가 없었다. 그 이야기를 하자, 이제야 살며시 미소를 지었다. “그래도 (이제는)웃을 수 있다.”

김정민은 환영 행사를 마치면서 그를 반기는 축구팬 한 명, 한 명과 사진을 찍고 사인을 해줬다. 그의 표정은 확실히 밝아졌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