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4800 0292019061753144800 05 0506001 6.0.8-hotfix 29 OSEN 0

정정용 감독, "특정 선수 비난, 지도자의 몫...모두 내게 해달라"

글자크기
OSEN

[OSEN=인천공항, 강필주 기자]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정정용 감독이 결승전 패배와 함께 나온 일부 선수에 대한 비판이 아쉬움을 드러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지난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했다. 하지만 FIFA 주관 남자 대회 최초 준우승 위업을 달성, 축구 역사를 새롭게 작성했다.

U-20 대표팀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수많은 취재진들의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또 선수들을 보기 위해 새벽부터 공항을 찾은 국민들의 뜨거운 박수와 격려를 통해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정정용 감독은 "한국 오니 실감난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우리 20세를 이렇게 사랑하고 애정있게 응원해주셔서 다시 감사드린다. 이왕 결승까지 올라간 것 좀더 우리가 잘했으면 결승전을 국민들이 더 신나게 즐겁게 응원할 수 있었는데 그 부분 너무 아쉽다"고 귀국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선수들이 최선 다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지켜봐주고 응원해달라. 우승 못했지만 긍정적으로 보면 다시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결승전에 패한 후 일부 선수를 향한 팬들의 비판에 대해 정 감독은 충분히 축구팬으로서 비난과 비판은 가능하다. 하지만 그런 부분은 될 수 있으면 제게 해주시면 좋겠다. 아직 이 선수들은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청소년이다. 심리적으로 불안하다. A대표나 프로선수는 충분히 감당하겠지만 아직 지도자의 몫이 크다. 지도자에게 건전한 비판을 해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대회 내내 정 감독의 전술도 화제였다. 그는 이 부분에 대해 "많은 전술은 아니다. 3~4가지다. 작년부터 게속 해왔던 것이고 좀더 업그레이드 시키고 상대 공격수에 따라 달리 한 부분이 있다. 축구는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 장기를 두는 것과는 또 다른 부분이다. 더 완성도가 높아질 수도 있고 떨어질 수도 있었다. 선수들이 충분히 잘해줬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그는 앞으로에 대해 "체계가 어느 정도 잡혀간다. 이 연령대 아래 17세 월드컵(10월, 브라질)에도 나간다. 부담될 텐데. 지속적으로 발전시켜야 한다. 유소년 17, 20세 월드컵은 꼭 나가야 한다. 그 경험은 지속적으로 진행될 것이다. 결국 A대표팀 일원이 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봤다.

대표팀 전임지도자에 대해 "우크라이나 감독도 5년 이상 해왔다. 지금 시스템과 추세가 다 그렇다. 한국도 10년이 됐다. 다 같이 발전하리라 본다. 어린 선수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지금 나이는 심리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계획에 대해 "딴 생각 없이 경기만 집중했다. 쉬면서 협회와 이야기해보겠다. 제가 한국 축구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힘 쓸 것"이라는 그는 다른 연령대 혹은 A대표팀 지도자에 대해 "지도자가 된다면 기회가 된다면 당연히..(해보고 싶다). 그렇지만 재미로 본다면 애들을 만들어가는 것이 훨씬 맞는 것 같다. 사명감이랄까. 다 만들어진 선수를 데리고 하는 것도 재미있겠다. 기회가 된다면 다양하게 해보고 싶다. 모르겠다. 좀더 생각해보겠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대표팀은 당초 오전 6시 25분 도착 예정이었다. 하지만 비행기가 1시간 가까이 연착돼 도착시간이 늦어졌다. 대표팀은 이날 서울시청 광장으로 이동, 환영행사에 참석한다. /letmeout@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