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1652 0582019061653131652 05 0506001 6.0.8-hotfix 58 스포츠월드 0

[SW포커스] 결승이란 부담감에 눌렸다… 수비 집중력 아쉬웠던 정정용호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승패를 가른 건 수비 집중력이었다. 정정용호는 결승이라는 부담감에 눌려 제 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 위치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폴란드 월드컵에서 1-3으로 패했다.

정정용호는 FIFA 주관 남자 대회 최초로 결승에 오르며 한국 축구 역사를 새로 썼다. 그 기세를 살려 우승 트로피까지 거머쥐려 했으나 결승이라는 부담감은 어린 선수들에게 너무 무거웠다. 심리적으로 압박을 받다 보니 몸도 자연스레 느려졌고, 준비한 것들을 완벽하게 그라운드에서 쏟아내지 못한 게 패인이었다.

시작은 좋았다. 전반 5분 만에 VAR(비디오판독시스템)을 거쳐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이강인이 감각적인 슈팅으로 마무리해 경기를 리드했다. 하지만 이게 양 팀의 분위기를 완전히 바꿨다. 한국은 득점 이후 다소 집중력이 흐트러졌고, 우크라이나는 심기일전했다. 정정용호는 점유를 바탕으로 한 상대 공격을 막아내는 데 급급했고, 우크라이나는 수비부터 두껍게 해 확실한 한 방을 노렸다.

스포츠월드

전반 34분 동점 골 장면에서 집중력 차이가 여실히 드러났다. 충분히 걷어낼 수 있는 세트피스 상황이었지만 김세윤에게 맞은 뒤,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 앞에 흘러 실점했다. 후반 7분에 나온 역전 골 역시 그랬다. 운도 따르지 않았다. 김현우가 찬 공이 하필 코노플리아에게 연결, 이 공을 받은 수프리아하는 다시 한 번 한국의 골망을 갈랐다.

집중력이 흔들리는데 결승이라는 부담감까지 더해지자 정정용호 선수들은 더 크게 무너졌다. 8강 세네갈전 당시에는 경기 종료 직전까지 한 골 차로 뒤지고 있음에도 강인한 정신력으로 극적 동점 골까지 만들었으나, 이날 경기에서는 실점 이후 급격히 흔들리는 모습이었다. 우크라이나의 세 번째 득점 역시 그렇게 나왔다. 하프라인에서 패스 실수가 나왔고, 상대는 이를 놓치지 않고 쐐기 골로 마무리했다.

지금까지의 업적으로 충분히 박수받아 마땅한 정정용호다. 미래가 기대되는 어린 선수들인 만큼 이번 결승전의 경험을 바탕으로 성장한다면 패배의 아쉬움은 충분히 떨쳐낼 수 있을 것이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