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8726 0372019052852738726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993807000 1558993817000 related

[어게인TV]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진기주 얼굴 인식…"보인다"

글자크기
[헤럴드POP=신수지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캡처


김영광이 김재경 행세를 하며 자신과의 만남을 가진 진기주의 얼굴을 인식했다.

27일 오후 첫 방송된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안면실인증에 걸린 도민익(김영광 분)과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정갈희가 베로니카 박을 만나러 가는 도민익을 보낸 상황. 정갈희는 상상 속의 엄마를 만나 "일부러 속이려던 것은 아니었는데, 어쩌면 일부러 그랬는지도 모르겠다. 평생 못 받아봤을 대접이니까"며 눈물을 지었다. 이후 정갈희는 회사에서 도민익을 만나 "저한테 할 말 있으시죠"라 물었고, 도민익은 "어디서부터 말해야 하나"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가 말을 끊었다. 도민익이 진짜 베로니카 박을 만나지는 못한 상황. 이후 복잡한 감정에 시달리던 정갈희는 도민익이 제안했던 계약서에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적었고, 계약서는 그대로 파쇄기로 들어갔다.

도민익은 이어 "혈압을 높이면 일시적으로라도 얼굴을 볼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호감이 가는 베로니카 박의 얼굴을 보기 위해 방법을 찾기로 했다. 홀로 사이클을 하고 족발집을 찾은 그는 이곳에서 술잔을 기울이던 정갈희를 마주쳤다. 두 사람은 어색한 모습으로 서로 다른 테이블에서 술을 마셨다. 하지만 정갈희는 곧 기운에 몸을 가누지 못하는 도민익을 발견했고, 결국 그를 자전거로 집까지 바래다 주게 됐다.

집에 도착해 조금 정신을 차린 도민익은 "그냥 내 옆에 있으면 안되나"며 정갈희를 붙잡았다. 이에 정갈희는 "내가 옆에 있기를 바라냐"고 물었고, 도민익은 "원하는 조건과 금액을 이야기하면 언제든 재고해 주겠다. 대표이사 선출 전까지 얼굴 봐줄 사람이 꼭 필요하니까"라고 덧붙였다. 이때 누군가에게 전화가 걸려와 정갈희는 급히 자리를 피했다.

전화의 주인공은 바로 베로니카 박. 어머니 박석자(백현주 분)에 의해 결혼 압박을 받게 된 베로니카 박은 정갈희의 집에 찾아왔다. 베로니카 박은 "내게 딴 남자 생긴 걸로 해"라며 도민익과의 관계를 끝내달라고 말했고, 정갈희는 베로니카 박으로 위장해 도민익에 만나자는 메시지를 보냈다.

다음날, 도민익과 함께 차를 타고 가던 정갈희는 "USB에 이상한 것들이 들어있었다. 엑셀 파일도 들어있었다"고 전했고, 이를 운전석에서 들은 기사 은정수(최태환 분)는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도민익이 그날 주운 USB가 자신의 것이 아니라 기대주의 것이었는지 생각하고 있을 때쯤, 은정수는 양해를 구하고 차를 세웠다. 은정수는 파일에 대해 알고 있는 정갈희를 제거할 계획을 세웠다.

정갈희와 도민익은 비가 내리는 거리에 함께 있게 됐고, 도민익은 갑자기 정갈희의 얼굴이 선명히 보이자 놀라워했다. 도민익과 헤어진 정갈희는 베로니카 박으로 위장해 도민익을 만났고, 도민익은 자신이 베로니카 박으로 알고 있는 정갈희의 얼굴을 드디어 보게 됐다. 정갈희가 쓰고 있던 우산을 서서히 들어올리자 도민익은 "보인다"며 즐거운 표정이 됐다.

한편 심해용(김민상 분)은 베로니카 박이 대표직을 내려놓았다는 사실을 전해 기대주를 놀라게 했다. 기대주는 이후 베로니카 박으로부터 '밥 한 끼'에 대한 내용증명을 받고 웃음을 지었다.

이날 방송에서 최근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모하니(한지선 분)는 등장하지 않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