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0345 0182019052752730345 05 0506002 6.0.7-RELEASE 18 매일경제 42930158

베트남 관영 VNN “박항서, U-23 계속 맡아줬으면…”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박항서(60) 감독이 베트남 U-23 대표팀 사령탑 겸직을 계속 해달라는 베트남 관영 언론의 반응이 나왔다.

박 감독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 통과를 마지막으로 베트남 A팀에만 집중하겠다고 선언하자, 이런 여론이 형성되는 분위기다.

베트남 관영매체 VNN은 26일 “박항서 감독은 2018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선수권 우승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8강 진출이라는 업적을 냈다.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이라는 더 큰 야망을 품을만하다”라면서도 “그러나 2022카타르월드컵 예선 통과는 정말 어렵다. 아직 우리가 이루지 못한 동남아시안게임 금메달이라는 목표도 충분히 중요하고 특별하다”라는 논지의 기사를 냈다.

매일경제

박항서 감독은 2020 AFC U-23 챔피언십 예선을 끝으로 A팀 집중을 선언했다. 그러나 베트남 언론은 계속 23세 이하 대표팀도 맡아줬으면 하는 눈치다. 사진=MK스포츠 DB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은 오는 9월5일 시작한다. 2019 동남아시안게임은 11월30일,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 3장이 걸린 AFC U-23 챔피언십 본선은 2020년 1월8일 개막이다.

동남아시안게임 남자축구는 2001년부터 23세 이하 종목으로 격하됐다. 그러나 베트남은 A매치 시절뿐 아니라 U-23 전환 후에도 은메달이 최고 성적이다. 통산 은메달 5·동메달 2개를 땄다.

VNN은 “FIFA가 카타르월드컵까지는 48개국이 아닌 기존처럼 32팀만 본선에 참가하도록 했다. 박항서 감독이 (본선 진출 확률이 낮아진) 월드컵 예선에 전념하겠다는 의도는 베트남축구협회의 공감대를 얻지 못하고 있다. U-23 대표팀에 아직도 박항서 감독이 필요함은 매우 분명하다”라고 전했다.

베트남은 월드컵 본선뿐 아니라 최종예선까지 올라간 적도 없다. 지난 1월 UAE에서 아시안컵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과 함께 8강에 진출한 국가이긴 하나, AFC에 배정된 카타르월드컵 출전권은 4.5장뿐이다. 베트남 언론의 실현가능한 목표 지적에 박 감독이 어떤 답을 내놓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