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22656 1082019052752722656 06 0603001 6.0.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2775939

"효린이 주먹으로 때려" '학폭' 주장 또 등장…추가 입장 밝힐까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효린이 학교 폭력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추가 폭로가 등장했다.

26일 효린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B씨는 효린 관련 기사에 "효린이랑 중학교 때 같은 반이었는데 피해자들 왜 가만히 있는지 궁금했는데 드디어 터졌네"라며 "교실에서 애들이 자습하고 있는데 어떤 여자애 한명을 효린이 주먹으로 엄청 때렸다"는 댓글을 게재했다.

이어 "항상 급식먹을 때 느긋하게 와서 맨 앞줄에 서는 건 다반사고. 일진이었는데 티비에서 유기견들 돌보면서 선량하고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이미지로 나와서 충격. 솔직히 처음 씨스타 데뷔했을 때도 중학교 때랑 너무 많이 바껴 효린인지도 몰랐다"고 주장해 논란을 야기했다.

이와 관련, 27일 효린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댓글을 쓴 사람이) 피해자가 맞는지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며 "현재 추가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15년 전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효린에게 상습적으로 옷, 현금등을 빼앗겼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효린 측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A씨는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한 뒤,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 해당 글을 삭제했다.이에 A씨가 효린의 이미지 훼손을 노리고 허위로 글을 작성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효린 측 역시 A씨의 글이 삭제되자 "불특정 다수에게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며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A씨는 "포털사이트가 내 아이피를 차단시켰다"며 "만나서 연락하자더니 연락 없이 고소하겠다고 입장을 변경했다"고 주장해 양측의 진실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