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8864 0182019052752718864 05 0506003 6.0.5-RELEASE 18 매일경제 0

‘UCL 결승선배’ 박지성, 손흥민 응원 “亞축구의 희망”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챔피언스리그 결승무대 선배인 박지성(38)이 후배 손흥민(27·토트넘)의 성공을 기원했다.

26일(현지시간) 축구 매체 ‘원풋볼’ 영어판 보도에 따르면 박지성은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와 팬에게 모두 희망을 주고 있다. 지금보다 더 높이 올라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오는 6월2일(한국시간) 리버풀과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치른다. 손흥민이 뛴다면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출전한 두 번째 아시아선수가 된다. 박지성은 지난 2009, 2011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스타팅 멤버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뛰었다. 그는 “손흥민이 현재 훌륭한 선수라는 것은 분명하다. 시즌마다 발전하고 있어 다음 시즌을 더 기대토록 한다”라고 칭찬했다.

매일경제

현역시절 챔피언스리그 결승무대를 밟았던 박지성(왼쪽)이 국가대표팀 후배 손흥민(오른쪽)을 ‘아시아축구의 희망’으로 칭했다. 손흥민은 오는 6월2일 박지성에 이어 한국인으로서는 두 번째로 챔피언스리그 결승무대 출전을 노린다. 사진=MK스포츠 DB


박지성은 2차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공격포인트를 올리진 못했다. 손흥민이 결승서 골 혹은 어시스트를 기록한다면 아시아축구 역사를 새로 쓰게 된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토트넘 소속으로 47경기 20득점 10도움을 기록했다.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통해 2016-17시즌 21골을 넘어 단일시즌 개인 최다득점을 기록할 여지도 남아있다. hhssjj27@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