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4609 0292019052752714609 06 0602001 6.0.4-hotfix 29 OSEN 46565803

'구해줘홈즈' 처가살이 신혼부부의 선택→아파트 아닌 상가주택[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구해줘홈즈'의 의뢰인 신혼부부의 선택은 상가 주택이었다. 이들이 대규모 단지 아파트가 아닌 상가주택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장인, 장모와 처가 살이를 시작하는 신혼부부가 의뢰인으로 나섰다. 이들은 노홍철과 장영란 팀이 구한 강동구 상일동의 상가주택을 선택했다.

의뢰인이 선택한 상가주택은 거실에 대리석이 깔려 있었고, 방의 개수는 무려 다섯 개였다. 60평이 넘는 규모에 옥상까지 활용할 수 있었다. 깨끗하게 리모델링 된 것은 물론 가족들이 살기에 충분한 공간이었다. 다만 상가인만큼 주변 소음을 걱정하지 않을 수는 없었다.

OSEN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의뢰인이 구리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 대신 상가주택을 고른 이유는 교통 때문이었다. 문정역으로 출근해야하는 처남을 위해서는 구리 보다는 강동구 가 더 적합할 수밖에 없었다. 이 과정에서 당연히 장모의 의견이 반영 될 수밖에 없었다. 사위는 "장모님의 처남 사랑이 지극하다"고 밝힐 정도였다.

의뢰인이 아파트를 포기한 이유는 가격 때문이기도 했다. 아파트와 상가주택의 전세금 차이는 무려 1억원이었다. 금리가 낮은 시대지만 1억원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일은 무궁무진했다.

OSEN

아파트는 단순히 사는 곳이라기 보다는 투자의 대상이기도 하다. 따라서 세를 들어사는 세입자 입장에서 아파트만을 고집할 이유는 없다. 아파트의 높은 관리비나 층간 소음 등은 세입자 입장에서는 감당해야할 위험일 뿐이다.

' 구해줘 홈즈'를 통해서 장인과 장모와 처남 그리고 신혼부부로 이뤄진 다섯명의 가족은 마음에 드는 집을 구하는데 성공했다./pps2014@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