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9540 0912019052652709540 06 0601001 6.0.14-RELEASE 91 더팩트 0 related

효린 '학폭 논란' 일파만파…"직접 찾아갈 것" vs "전화로 사과하길"

글자크기
더팩트

효린이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되자 피해자를 직접 만나겠다고 밝혔다. 이에 피해자는 그와 만남을 거부했다. /임세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교 폭력 논란' 효린, 피해자 직접 찾아가 사과할까

[더팩트|김희주 기자] 걸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이 자신으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누리꾼을 직접 찾아가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당사자는 이를 거부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려요"라는 제목과 함께 15년 전 자신이 효린으로부터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 씨의 폭로성 글이 올라왔다. 그는 자신이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중학교 3학년 때까지 효린에게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을 빼앗기고 폭행을 당했다고 전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26일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알고 있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이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더팩트

A 씨는 자신이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 효린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DM을 보냈지만 무시당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효린의 대처는 피해자의 입장은 생각해보지 않은 행동으로 보인다. 효린이 이런 공식 입장을 내자 A 씨는 그와 만남을 거부하는 의사를 밝히는 글을 추가로 게재했기 때문이다. 이날 A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마지막 추가 글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 씨는 " 절 찾아온다고요? 15년 만에 김효정(효린 본명)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요?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 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 없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저는 통화로 사과받고 본인 입장 발표 및 반성에 대해 발표해도 충분히 본인한테 타격 있다 생각해서 DM으로 사과만 받아도 넘어가려 했던 건데, 저한테 연락도 없이 갑자기 찾아온다니요"라며 "저에게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세요"라고 요구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효린을 향해 냉랭한 눈길을 보내고 있다. 학교 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을 아무 연락 없이 직접 만나러 간다는 것 자체가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행동이기 때문이다.

이날 누리꾼들은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커뮤니티에 "만나는 게 더 무섭겠다. 효린은 기억도 안 난다는데 사과가 되겠나. 입막음용 합의를 유도하겠지. 혹시 사과한들 3년 동안 당한 학교 폭력인데 잠깐 사과 한마디로 잊힐 거 같으면 15년간 트라우마로 남지도 않았겠지. 똑같이 3년 동안 매일 만나 사과하든가"(pill****) "심려 끼쳐 죄송하다? 사과를 피해자한테 안 하고 누구한테 하고 있냐. 일 터지면 다들 일단 기억 안 난다고 하네"(qktm****) "누가 만나고 싶겠니.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hoom****) "팬으로서 너무 실망스럽네요. 소름 끼쳐 피해자에게 피해 보상하고 사과해라"(xhrm****) 등 댓글을 달며 비판을 가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