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1101 0372019052552701101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58795131000 1558795728000 related

'녹두꽃' 조정석, 아버지에 가려는 한예리 붙잡았다 "용서하지 마라"(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 = SBS '녹두꽃'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황미례 기자]'녹두꽃' 조정석이 한예리를 붙잡았다.

25일 방송된 SBS '녹두꽃'에서는 번개(병헌 분)의 죽음에 슬퍼하는 백이강(조정석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백이강과 백이현(윤시윤 분)은 성벽을 사이에 두고 총을 겨눴다. 번개는 백이현을 잡으러 갔지만 결국 숨을 거뒀고 백이강은 "내가 꾸물대지만 않았으면 번개 그놈, 괜찮았을 텐데"라고 말하자 전봉준은 "견뎌라. 견디란 말이다. 수백만이 죽어 낙아도 눈 하나 깜짝 않으란 말이다"라고 했다.

송봉길(박지일 분)은 전봉준을 죽이려는 계획을 세웠다. 송자인은 "장사치가 이문을 먹고 살아야지, 어째 피를 먹고 살려는 거냐"라고 반대하자 송봉길은 "동비를 짝사랑하더니만 동비가 되어부렸구만?"이라고 비꼬았다. 이에 송자인은 "그려. 나 동비 좋아혀. 근디 그러면 안 되는가?"라고 당당히 밝혔다.

백이화(백은혜 분)와 마주친 유월이(서영희 분)은 송자인 곁을 떠나기 위해 짐을 쌌다. 이에 송자인은 "가실 데가 있냐"며 유월을 잡았다. 유월은 "의병들 밥이나 해주러 이강이를 따라가겠다"라며 더이상 폐를 끼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송자인은 "가지 마세요. 제가 못 보냅니다. 유월 아주머니, 제발요. 제가 이강이 살려낼 테니까 제발 여기서 저와 함께 있어주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유월은 "객주님이 어떻게 살려내는데요? 아니, 객주님이 왜요?"라고 말했다. 이에 송자인은 가슴을 가리키며 "백이강이 그 나쁜 놈이 도무지 여기서 나가질 않습니다"라며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유월은 "어쩌라고 그랬소. 언제 뒤질지 모르는 놈을. 어짤라고요. 아이고 어쩔까나. 우리 객주님 불쌍해서 어쩔까나"라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송봉길과 송자인의 계략에 눈치챈 동학군이 송봉길의 은신처로 갔다. 이어 백이강은 송봉길을 만나러 가는 길에 송자인을 잡았다. 그리고 백이강은 송자인에게 "나를 용서하지 마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