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1028 1072019052552701028 05 0506001 6.0.4-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패스미스 연발' 한국, 포르투갈에 0-1 리드 허용(전반 종료)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 이종현 기자] 한국이 포르투갈에 끌려가고 있다.

한국은 25일 오후 10시 30분(한국 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0-1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3-5-2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조영욱의 짝으로 전세진이 나섰고, 역삼각형 미드필더 3인에는 고재현-이강인-김정민이 섰다. 좌우 윙백은 최준과 황태현이 뛰고 세 명의 중앙 수비는 김현우를 축으로 좌우에 이재익과 이지솔이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최민수와 치열한 경쟁에서 이긴 이광연이 선발 골키퍼 장갑을 꼈다.

포르투갈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조타, 레앙, 트린캉이 스리톱을 구성했고, 중원에는 미겔, 루이스, 제드송이 배치됐다. 포백은 비나그르, 레이트, 케이루스, 달로가 호흡을 맞췄고 골문은 비흐지냐가 지켰다.

경기 초반은 팽팽했다. 포르투갈은 전반 6분 한 번의 역습 기회를 살렸다. 조타의 패스를 받은 트린캉이 빠른 속도로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만들었고, 가볍게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 후 한국은 공격에 무게를 두며 동점골을 넣기 위해 노력했다.

포르투갈은 위협적이었다. 전반 15분 레앙은 왼쪽 측면에서 발기술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리며 날카로운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16분에는 기습적인 오버헤드킥으로 골문을 노렸다. 전반 18분 포르투갈의 추가골이 나왔지만 오프사이드에 걸렸다. 전반 20분 이지솔의 헤딩 슈팅이 나왔지만 부정확했다. 바로 이어진 역습에서 레앙의 슈팅은 이광연이 막았다.

한국은 점유율을 높게 유지하고, 포르투갈은 역습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포르투갈은 점유율까지 가져가며 경기를 지배했다. 한국은 역습 기회가 있었지만 부정확한 패스로 이를 살리지 못했다. 그렇게 전반은 포르투갈이 앞선 채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 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