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4314 0182019052552694314 05 0508002 6.0.10-RELEASE 18 매일경제 0

포틀랜드, 테리 스탓츠 감독과 계약 연장 [오피셜]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클리블랜드) 김재호 특파원

미국프로농구(NBA)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가 테리 스탓츠(61) 감독과 계약을 연장했다.

트레일 블레이저스 구단은 25일(한국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스탓츠 감독과 2021-22시즌까지 계약을 연장하는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앞서 22일 현지 언론을 통해 전해진 내용 그대로다.

스탓츠는 지난 2012-13시즌 포틀랜드 감독을 맡아 7시즌동안 325승 249패의 성적을 기록했다. 2013-14시즌 이후 6시즌 연속 팀을 플레이오프로 이끌었다.

매일경제

포틀랜드가 스탓츠 감독과 계약을 연장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특히 이번 시즌은 1라운드에서 오클라호마시티 썬더, 컨퍼런스 준결승에서 덴버 너깃츠를 꺾고 2000년 이후 처음으로 팀을 컨퍼런스 결승에 이끌었다.

지난 1월 19일에는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포틀랜드 감독으로서 통산 300승을 달성했다. 포틀랜드 감독이 300승을 달성한 것은 잭 램세이에 이어 두 번째다. 현역 감독 중에는 현 소속팀에서 300승을 기록한 여섯 번째 감독이 됐다.

한편, 포틀랜드는 이날 스탓츠와 계약 연장을 발표하기에 앞서 닐 올쉐이 농구 운영 부문 사장과 2023-24시즌까지 계약 연장에 합의했음을 알렸다. 지난 2012년 6월 단장이 된 그는 2015년 사장으로 승진했다. 스탓츠 감독과 함께 6시즌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 지구 우승 2회에 기여했다. 이번 시즌도 로드니 후드, 에네스 칸터 등 베테랑들을 영입하며 팀의 컨퍼런스 결승행을 이끌었다. greatn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