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1729 0372019052452691729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300엑스투' 마마무, 300명 전원 참석 '성공'&600만원 기부 '성공'(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이소진기자]

헤럴드경제

사진 = tvN 300엑스투 방송화면캡처


마마무와 떼창러들의 떼창 퍼포먼스가 완벽하게 성공했다.

24일 방송된 tvN 예능 '300엑스투'에서 마마무와 떼창러가 만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마마무는 데뷔곡 '음오아예'로 오프닝을 시작했고, 1절을 부른 후 막 앞에 섰다. 막이 내려갔고, 마마무는 엄청난 환호성에 깜짝 놀랐다. 이어서 2절을 불렀다. 마마무는 300명 전원 참석의 약속을 지켰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무대에 오르기 전 시간으로 돌아가 마마무는 떼톡방에 입장해 300명의 팬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마마무가 선택한 떼창곡은 '데칼코마니'였다. 마마무는 팬분들의 분장 사진을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팬들에게 안무가 어려웠냐고 물었다. 팬은 기존 안무보다 어렵다고 답했다.

붐과 신동은 입장하는 팬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이날 스페셜 떼창러로 이세영과 유재환도 함께했다. 이세영은 화사 코스프레를 하고 왔다. 다시 현장으로 돌아갔다. 약속대로 300명 전원 참석했고, 마마무는 깜짝 놀랐다. 모두가 함께 기뻐하며 소리질렀다.

강호동은 노라조, 케이윌에서 실패를 해서 이번에도 실패일까봐 걱정했다고 말했다. 약속대로 마마무와 팬의 이름으로 600만원이 기부할 수 있게 되었다. 붐과 신동이 객석으로 내려가 떼창러를 만나봤다. 먼저 개그우먼 이세영은 4년 전에 화사가 불렀던 아빠와 크레파스 재즈버전을 따라해보겠다고 말했다.

화사는 어떻게 아냐며 깜짝 놀랐고, 이세영은 진짜 팬이라고 말했다. 가장 앞 줄에 앉아있던 한복을 입은 해금 3인방은 수원대 국악과 학생들이었다. 학생들은 해금으로 마마무의 음악을 연주했고 가수 지망생은 무대 위에 올라가서 춤을 췄다.

드디어 기다리던 떼창 퍼포먼스였다. 퍼포먼스가 끝난 후 솔라는 정말 감동적이라고 말했다. 소감을 묻는 질문에 화사는 독특한 경험이라고 말했다. 휘인은 현장감을 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솔라는 안무 중에 옆이나 뒤를 보는 안무가 있는데, 그냥 계속 앞을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문별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강호동은 손수건을 건냈다. 문별은 열심히 준비해준 모습이 보여서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문별과 함께 눈물을 흘린 67번 떼창러는 입덕 4년차라며 말하다가 눈물을 흘렸고, 문별은 강호동에게 받은 손수건을 손수 내려가서 건내주었다. 강호동은 손수건을 가져오길 잘했다며 67번 떼창러에게 손수건을 주겠다고 말했다.

67번 떼창러는 CEO가 꿈인데 성공해서 평생 전속모델로 쓰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 앵콜노래는 고고베베였다. 고고베베 이후에도 팬들의 앵콜 요청이 계속되었고, 마마무는 MR 아무거나 틀어달라고 제작진에게 부탁했다.

마마무는 앙코르 곡으로 '나로 말할 것 같으면'을 불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