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85829 0972019052452685829 06 0601001 6.0.4-hotfix 97 스포츠투데이 0

설리의 핫한 행보…논란에도 굳건→새 예능까지 [ST이슈]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설리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의 행보가 연신 화제다. 속옷 미착용부터 선배 호칭까지 이어지며 설리를 향한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체감할 수 있다. 이 가운데 독보적 캐릭터를 증명하듯 설리는 새 예능 프로그램 출연까지 알렸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날 성민씨랑"이라는 글과 함께 영화 '리얼'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이성민과 다정한 셀카를 공개했다. 이후 설리의 글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설리가 선배인 이성민을 '성민씨'라고 부른 것을 지적했다.

이에 설리의 일부 팬들은 호소문을 통해 "아무리 개인적으로 친한 사이라 할지라도, 많은 대중들이 보는 SNS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호칭 표현은 자제하라"며 "더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결국 설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성민에게 '성민씨'라고 부른 것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설리는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 그리고 '성민씨'도"라며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다. 내가 알아서 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고 밝혔다.

또한 같은 날 설리는 또 다시 속옷 미착용 논란에도 휩싸였다.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어디선가"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 속 설리는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채 민소매 티셔츠를 입고 당당하게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설리는 지난 4월 '노브라 논란'에 대한 불쾌한 심경을 직접 드러낸 바 있다. 당시 설리는 지인들과의 술자리에서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채 민소매에 카디건만 입고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당시 방송에서 설리는 "오늘도 속옷 안 입었다"고 밝히며 "내 걱정 안 해도 된다. 시선 강간하는 사람들 진짜 싫다"며 불쾌감을 토로한 바 있다.

이후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이는 주변인을 불편하게 하는 차림이기 때문에 남녀 성별을 떠나 공인으로서 신중하지 못하다는 것.

이렇듯 꾸준한 논란 속에서 설리는 여전히 핫하다. 24일 JTBC 신규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 측은 설리가 MC를 맡으며 솔직한 속내를 전할 전망이라 밝혔다. 숱한 논란과 비판을 받은 설리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어떤 이야기를 전할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이후 논란이 이어졌지만 설리는 개의치 않고 꾸준히 SNS 활동 중이다. 일각에서는 '마이웨이'라 칭하며 그의 주관적인 행동이 논란 혹은 가십거리가 되는 것이 이상하다고 지적하기도 한다. 이처럼 연예계 속 설리의 행보는 여전히 뜨거운 감자다. 그러나 과도한 관심은 결국 피로도로 이어진다. 개인적인 영역과 공인의 책임감 속에서 설리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