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6822 0912019052352656822 06 0602001 6.0.14-RELEASE 91 더팩트 0 related

'생활의 달인' 조작 논란 사과 "제작진도 방송 후 인지"

글자크기
더팩트

SBS 교양프로그램 '생활의 달인' 제작진이 조작 논란이 일자 해명하고 사과했다. /SBS '생활의 달인'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생활의 달인' 측 "조작? 혼란 끼쳐드린 점 사과"

[더팩트|문수연 기자] SBS 교양프로그램 '생활의 달인' 측이 조작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생활의 달인' 제작진은 지난 22일 공식 홈페이지에 '5월 13일 막국수 방송에 대한 설명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제작진은 "해당 식당은 같은 장소에서 41년간 영업이 이뤄진 곳으로 처음에는 금번 출연자가 아닌 창업주 할머니가 운영하던 곳이었다. 후에 할머니가 몸이 아프셔서 할머니의 아들이 운영을 이어받았고 2009년부터 이번에 방송에 출연한 분이 합류해 함께 막국수를 만들었다. 2016년 5월 출연자는 해당 가게를 인수했고 아드님은 원주 시내로 이전해 새로운 가게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송에서 '40년 된 집'이라고 소개함으로써 출연자가 40년간 운영해 온 것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바, 시청자 여러분께 혼란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면서 "다만 출연자는 할머니 가게에서 일하기 이전부터 막국수를 만들어왔고, 그 경력이 40년에 이른다고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 모든 내용을 방송에 다 담았어야 했는데 제한된 방송 시간상 충분한 설명이 이뤄지지 못했으며, 해당 코너인 '은둔 식달'은 코너 특성상 사전 취재가 충분하지 못한 한계가 있어 일부 내용은 제작진도 방송 이후 인지하게 됐다. 저희 제작진은 향후 정확한 정보를 담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생활의 달인' 방송 조작 논란은 지난 13일 방송 후 제기됐다. 시청자들은 "주인이 바뀐 지 4년 됐는데 수십 년 된 달인으로 비치고 있다"며 시청자 게시판 등에 의문을 표하는 글을 올렸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