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3268 0382019052352643268 06 0601001 6.0.5-RELEASE 38 MBN 39226194

설리, 이성민 호칭 논란 호소문에 “많이 억울했어?” [M+★SNS]

글자크기
MBN

설리 팬들 호소문 반응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배우 겸 가수 설리가 팬들 호소문에 동요하지 않은 태도를 보였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응? 많이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라는 글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날 설리의 팬 커뮤니티 설리 갤러리에서 게재한 배우 이성민 호칭 논란 관련 호소문이었다.

호소문에는 “설리가 연예계 대선배랑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씨’라는 호칭을 사용했는데,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된 적 있다”며 “더 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고 적혀있다.

그러나 이런 반응에, 설리는 전혀 동요하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그는 영화 ‘리얼’에 함께 출연했던 이성민과의 사진을 공개하며 “지난날 성민 씨랑”이란 글을 게재했다. 이에 연예계 대선배인 이성민에게 ‘씨’란 호칭은 맞지 않다며 논란이 일었다.

이날 설리는 직접 “처음 만났을 때부터 친구를 하기로 했다”며 “우리는 서로를 아끼는 동료 사이”라고 해명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