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8039 0372019052252628039 05 0506003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UCL 결승 해설 나서는 이영표, "손흥민, 살라보다 막기 힘들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스포티비에서 챔피언스리그 결승 해설을 맡게 된 이영표. [사진=스포티비]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노진규 기자] 한국 축구의 전설 이영표가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특별 해설위원으로 나선다.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는 손흥민의 활약을 '토트넘 선배' 이영표의 목소리로 만날 수 있게 됐다. 다음달 2일 18-19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장식하는 토트넘 대 리버풀 경기에서 이영표가 스포티비 특별 해설위원으로 나서게 된 것.

이영표는 손흥민보다 10년 먼저 토트넘에 입단했다. 05-06 시즌부터 07-08 시즌까지 3년 간 토트넘의 유니폼을 입었다. 2005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박지성과 같은 시기에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면서 한국 축구 팬들의 밤잠을 설치게 한 주인공이다. 그런 이영표가 ‘월드 클래스’로 성장한 토트넘 후배 손흥민의 활약을 현지에서 해설하게 되어 그 의미가 크다.

토트넘 출신이라는 것 말고도 이번 경기는 이영표에게 또 다른 의미가 있다. 이영표는 08-09 시즌 도르트문트 시절, 현 리버풀 감독인 위르겐 클롭 밑에서 뛰었다. 이영표는 스포티비와의 인터뷰에서 현역 선수라고 가정했을 때 토트넘의 에이스 손흥민과 리버풀의 골잡이 살라 중 더 막기 힘든 선수로 손흥민을 꼽았다.

“드리블을 잘 하는 선수보다 움직임이 좋은 선수를 막기가 더 힘들다”며 “손흥민은 붙으면 뒤로 뛰고, 안 붙으면 돌아서서 속도로 드리블하기 때문에 붙기도 떨어지기도 힘든 선수”라고 설명했다. 이어 “손흥민은 포지션에 상관없이 위력적이다. 슈팅이 좋은 선수기 때문에, 슈팅레인지에 있을 때 가장 위험하다”라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스포티비 관계자는 "토트넘 선배인 이영표 선수가 손흥민 선수의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해설한다면 시청자들에게 더 큰 감동을 줄 수 있을 것 같다"며 특별 해설위원으로 섭외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영표의 해설로 손흥민의 활약을 즐길 수 있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다음 달 2일 새벽 3시 50분 스포티비(SPOTV) 전 채널 및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sport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