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4834 1022019051952564834 05 0506002 6.0.4-hotfix 102 인터풋볼 0

[K리그1 현장리뷰] '김지현 극장골' 강원, 성남에 2-1 역전승...3연승+5위 도약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성남] 이현호 기자=강원FC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김지현의 역전골에 힘입어 3연승을 기록했다.

강원FC는 19일 오후 5시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2라운드에서 성남FC를 2-1로 꺾었다. 이로써 강원은 3연승을 달리며 리그 6위에서 5위로 올라섰다.

[양 팀 감독 출사표]

성남 남기일 감독: 강원은 빌드업을 잘하는 팀이다. 웬만해선 공을 뺏기지 않고 상대 문전까지 끌고 간다. 이에 맞서 강하게 압박하겠다.

강원 김병수 감독: 성남은 까다로운 상대다. 정조국-제리치 투톱의 공격력을 기대한다. 최근 2연승인데 좋은 흐름을 이어가겠다.

[선발 라인업] 에델-공민현 vs 정조국-제리치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남(3-5-2): 김동준(GK) - 연제운, 임채민, 안영규 - 서보민, 주현우, 김정현, 최병찬, 최오백 - 에델, 마티아스

강원(3-5-2): 김호준(GK) - 발렌티노스, 김오규, 신광훈 - 정승용, 이재권, 한국영, 이현식, 강지훈 - 제리치, 정조국

[전반전] 성남, 최병찬의 다이빙 헤더골...강원, 제리치의 동점골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 초반부터 거센 공방전이 시작됐다. 전반 8분 박스 안 혼전상황에서 제리치와 이현식의 슈팅이 성남 수비의 육탄방어에 막혔다. 이때 흘러나온 공을 제리치가 다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포스트 옆으로 빗나갔다.

반격에 나선 성남이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13분 서보민이 왼쪽을 돌파한 후 크로스를 올렸고, 박스 안으로 쇄도하던 최병찬이 헤더 슈팅으로 강원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16분 제리치가 신광훈의 크로스를 가슴으로 받은 후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흐름을 잡은 강원이 분위기를 주도했다. 전반 27분 정승용과 정조국이 연달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이어 전반 34분에는 이현식의 헤더 슈팅이 골대를 맞추고 나왔다. 이후 양 팀은 추가 득점 없이 0-0으로 하프타임에 돌입했다.

[후반전] 강원, 김지현 역전골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시작과 함께 정조국이 역전골 기회를 잡았다. 후반 7분 공격을 이어가던 강원은 성남 박스 앞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강원은 슈팅을 하지 않고 빠른 패스로 정조국에게 연결했다. 일대일 찬스를 맞은 정조국은 오른발 땅볼 슈팅을 때렸으나 김동준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후반 15분, 강원은 정조국을 빼고 김지현을 넣으며 전술에 변화를 줬다. 강원은 후반 20분 김현욱의 슈팅과 1분 뒤에 나온 제리치의 슈팅이 모두 김동준의 세이브에 걸렸다. 후반 30분에는 강지훈을 빼고 윤석영을 투입했다.

성남은 후반 32분 주현우를 빼고 이창용을 넣었고, 38분에는 에델을 빼고 김현성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추가 시간에 김지현이 역전골을 넣은 강원이 2-1 승리를 챙겼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결과]

성남 (1) : 최병찬(전13)

강원 (2) : 제리치(전16), 김지현(후45+)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인터풋볼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