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4021 0372019051752524021 06 0602001 6.0.1-hotfix 37 헤럴드경제 12341970

'현지에서 먹힐까?' 5일차 에릭의 '릭도그' 인기폭발(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현지에서 먹힐까' 방송캡쳐


'현지에서 먹힐까?' '릭도그'가 인기가 많은 모습을 보여줬다.

1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에서는 핫도그가 인기있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에릭이 직접 치킨무를 만드는 모습을 보여줬다.

에릭은 밤새 치킨무를 확인해 간을 보며 정성들여 치킨무를 만들었다.

이에 아침에 치킨무를 먹어본 허경환이 "맛있다"고 했다. 밤새 신경 쓴 에릭은 눈이 퀭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4일차에 맛평점 4.91점, 서비스 5점(만점)을 받았다.

존박은 손님 하나하나 신경을 잘써 손님들에게 만점이라는 평가로 완벽한 홀서빙을 증명했다.

그리고 새로운 메뉴로 핫도그의 고향 미국에서 에릭이 핫도그를 준비했다.

1차 반죽에서 실패하자 에릭은 "테스트 해보고 어차피 다 해보고 만들어야해 두개 해보고"라고 변명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2차 반죽에서 바로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복스푸드가 5일차 장사 장소인 놀이공원으로 향했다.

오픈전부터 사람들이 관심을 보이더니 오픈과 동시에 짜장2 치킨2 주문이 들어왔다.

에릭의 핫도그를 먹은 아이가 자신이 핫도그를 사랑하게 되었다며 다음에 여기 오면 또 이걸 사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핫도그 주문이 계속해서 들어와 여유롭던 에릭이 개수를 헷갈리기도 했다.

존박이 "오늘 분위기 좋습니다"라며 분위기를 띄우자 에릭은 "다 팔자"라고 했다. 이에 허경환은 "핫도그가 먹히는 구만"라고 말했다.

손님들이 짜장면을 잘먹자 이연복은 "짜장면 생각보다 잘먹네"라며 감탄했다. 그리고 허경환은 "짜장면을 전혀 생소하게 생각 안하네"라고 말했다.

이어 손님들이 설탕을 찍어 먹지 않자 에릭은 직접 설탕을 묻히고 제공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핫도그의 많은 주문량에 정신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연복이 "이제 조금있으면 줄설거야"라고 말하고 빠르게 밀린 주문을 위해 짜장을 볶자 허경환이 눌러붙지 않게 웍을 봐주고 에릭이 짜장 셋팅을 해주는 등 거로 돕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허경환은 푸드트럭에서 면수 채우기, 소세지 자르기, 핫도그 튀기기, 설거지, 서빙하기등 다양한 업무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존박이 "핫도그 진짜 잘나가요. 핫도그 안했으면 망할뻔했어"라고 말했다.

한편 대기줄이 생길 정도로 장사가 잘되는 모습을 보여줬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