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3733 0182019051652523733 05 0507002 6.0.1-hotfix 18 매일경제 46721712

완벽했던 켈리, 김원중도 장기적 안목에서 평가해야 [이순철의 핵심체크]

글자크기
엇갈린 선발투수간 희비. 케이시 켈리(LG)의 완벽투가 빛났다. 이에 맞서 패한 김원중은 롯데 자이언츠 벤치의 장기적 뚝심으로 평가해야 한다.

LG 트윈스는 1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서 3-2로 승리했다. 무엇보다 선발투수 켈리가 7이닝 4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펼쳤다. 오늘(16일) 켈리는 거의 완벽한 피칭을 했다. 본인이 원하는 곳에 70~80% 공을 던졌다. 빠른 볼에 힘도 있었다. 켈리의 호투가 LG 연패탈출을 이끌었다.

롯데는 마지막까지 잘 따라갔다. 분명 졌지만 좋은 경기를 펼쳤다. 특히 6⅓이닝 2실점한 선발투수 김원중도 좋은 피칭을 했다. 다만 7회 위기서 결국 실점하고 말았는데 이는 벤치의 의도가 읽힌다.

매일경제

LG 외인투수 케이시 켈리(사진)가 16일 부산 롯데전서 7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MK스포츠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비록 패전투수가 됐지만 롯데 김원중(사진)은 팀의 장기적 시선에서 의미 있는 피칭을 했다는 평가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양상문 감독은 위기서 상대 좌타자(이천웅)가 나왔음에도 김원중을 바꾸지 않았다. 이는 김원중이 아직 어리기에 스스로에게 맡긴 다는 측면이 컸던 것 같다. 김원중은 더 성장해야 하는 선수다. 그런 위기관리 능력을 키우는 것을 고려한 듯 하다. 그렇기 때문에 롯데의 투수교체 타이밍에 대해 늦었다 빠르다 등의 평가를 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SBS 해설위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