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17897 1072019051652517897 05 0507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스포츠타임 시선] 김기태 감독, 극심한 압박감에 택한 2번째 자진사퇴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이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감독직에서 물러났다.

김 감독은 16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t 위즈전을 앞두고 자진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김 감독은 2015년부터 KIA 감독직을 맡아 2017년 팀의 정규 시즌,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바 있다.

취재진에게 사퇴 의사를 전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한 김 감독은 구단을 통해 "팀을 위해 책임 지고 물러나야 할 때라고 판단했다"면서 "팬 여러분께 즐거움을 드리지 못해 송구한 마음이고, 그 동안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셨던 팬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팀이 최하위에서 머무르면서 책임감을 느낀 김 감독이 취한 최후의 수단이었다. 올 시즌 투타가 꼬인 KIA는 15일까지 43경기를 치러 13승1무29패를 기록하며 10위에 머물러 있다. 최근 5연패에 빠져 있어 9위 kt와도 2.5경기 차로 벌어져 있는 상황이다.

특히 김 감독은 2017년 우승 후 지난해 5위로 떨어진 성적과 급격한 리빌딩에서 온 팀 운영 엇박자 등을 이유로 많은 비판을 받았다. 김 감독은 감독 퇴진 시위 등 계속된 비난에 팬들과 대화를 시도하기도 했으나 결과가 좋지 않자 많은 심적 압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감독은 LG 지휘봉을 잡았던 2014년에도 4월 24일 자진 사퇴 의사를 전하고 감독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당시에도 김 감독은 이전 시즌 LG를 11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시켰으나, 4월 22일까지 4승1무13패로 최하위에 처지고 여론이 좋지 않자 사퇴를 택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