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57887 0292019042452057887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0 popular

“너만을 위한 쇼타임”..‘빙의’ 송새벽, 2회 남겨두고 용의자 됐다 [Oh!쎈 컷]

글자크기
OSEN

OC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희 기자] 끝을 알 수 없는 ‘빙의’의 마지막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연쇄살인마를 피해 고준희와 함께 도망친 송새벽이 용의자가 됐기 때문이다.

현재 방송 중인 OCN 수목드라마 ‘빙의’(극본 박희강/ 연출 최도훈)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강력반 식구들의 죽음에도 연쇄살인마 황대두(원현준 분)를 피해 외딴 섬으로 도망친 강필성(송새벽 분)과 홍서정(고준희 분)의 선택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오늘(24일) 밤 11시 본방송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 담긴 새로운 떡밥이 마지막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14회에서 지옥의 기운조차 희미하게 느껴지는 외딴 섬으로 도망쳐 꿈같은 시간을 보냈던 강필성과 홍서정. 같은 시각, 영매 홍서정의 조력자를 자처했던 배도령(조완기 분) 역시 조승경(이지해 분)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런 네 사람의 모습 위로 빙의된 장춘섭(박상민 분)이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보일라”라는 목소리가 덧입혀졌다. 꿈같은 시간이 마치 소름 끼치는 악몽처럼 느껴진 순간이었다.

그리고 그 악몽은 결국 강필성을 더 깊은 나락으로 떨어뜨린 걸까. “선배님 더 이상은 못 버팁니다. 강 형사님 유력한 용의자가 될 수도 있다구요”라는 것도 모자라, “살인사건 신고 접수됐는데 피해자 시신이 강 형사님 집에서 발견됐답니다”라는 충격적인 소식이 들려왔다. “너 아니잖아. 그지?”라는 최남현(박진우 분) 형사의 물음에 겨우 고개를 끄덕인 강필성. 이 모든 걸 “오로지 너만을 위한 쇼타임!”이라던 장춘섭이 계획했다면, 또 누가 살해당한 걸까.

그뿐만 아니라 장춘섭은 배도령에게도 “날 주인으로 섬겨”라며 접근했다. 배도령도 하늘의 사명을 받은 영매. 지옥문이 열리고 있음을 느끼고 있었고 그간 강필성과 홍서정에게 일어났던 일들을 통해 황대두의 영혼이 얼마나 사악하고 강력한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터. 배도령이 과연 어떤 선택을 할지, 또 그의 선택이 강필성과 홍서정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에 제작진은 “15회에서 강필성 앞에 피할 수 없는 잔인한 선택의 순간이 찾아온다. 그와 연쇄살인마 황대두가 과연 어떤 결말을 맺을지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nahee@osen.co.kr

[사진] OCN 제공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