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56531 0202019042452056531 06 0601001 6.0.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popular

[MK현장] "진실을 찾아"…뮤지컬 `시데레우스`, 시대를 관통하는 갈릴레오의 힘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뮤지컬 무대에서 되살아났다.

24일 오후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뮤지컬 '시데레우스' 프레스콜이 열렸다. 김동연 연출, 이유정 작곡가, 고영빈, 정민, 박민성, 신성민, 정욱진, 신주협, 김보정, 나하나가 참석했다.

뮤지컬 '시데레우스'는 갈릴레오가 저술한 '시데레우스 눈치우스'라는 책의 제목에서 따온 것으로, 케플러가 갈릴레오에게 편지를 보냈다는 사실에서 출발하며 상상한 이야기다.

김동연 연출은 "왜 갈릴레오 갈릴레이 인가는 저 역시 궁금했다. 얼마전에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굉장히 흥행을 했다. 노래에 보면 갈릴레오 이름이 나온다. 아마 프레디 머큐리가 갈릴레오 같은 사람이 아닌가 싶다. 진실을 찾는 가치에 대한 이야기를 많은 사람들이 원하는 것 같다. 진실을 찾기 위한 노력들에 대해 이 시대가 알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유정 작곡가는 "인물들은 모두 실존인물이다. 실제로 갈릴레오와 케플러가 편지를 주고 받은 것도 사실이다. 같은 과학자로서 토론한다는 것을 바탕으로 상상력을 불어넣어서 이야기를 만들었다. 갈릴레오가 종교재판을 받은 것도 알려진 점이고, 케플러가 갈릴레오에 영감을 얻어 망원경을 만든 것도 사실이다. 이외에는 전부 상상력을 바탕으로 해서 만들어진 얘기다"라면서 "역사를 잘 알고 계신 분들은 의문을 가질 수 있는 부분이 있지만 상상력을 바탕으로 했다는 점을 염두해두고 보시면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유명한 천문학자이자 수학자로 어느 낯선 젊은 수학자의 편지를 받고 위험한 연구를 시작하게 된 갈릴레오 역에는 배우 고영빈과 정민, 박민성이 이름을 올렸다.

고영빈은 "새로운 작품을 들어갈 때 그 캐릭터가 실존 인물이면 부담감이 크다"면서 "갈릴레오는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부터, 과거의 이야기지만 인물의 의지와 외침은 현재에도 필요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 갈릴레오의 역사적 사실을 공부하기보단 대본에 맞춰서 이 사람이 얼마나 외치고 싶었을까를 표현하려고 했다. 갈릴레오 갈릴레이라는 이름 자체가 너무 재밌었다. 이름이 괴짜스럽고 유쾌하다. 그런 느낌을 최대한 살려보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정민은 "연출님과 지난 작품에 이어서 작업하게 됐다. 재밌고 유쾌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원래 작품을 쉬고 세계여행을 다녀올까 생각했는데 제작진에서 우주여행을 해보는게 어떻겠냐고 제안해서 선택하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박민성은 "공연을 할 때 저의 마음가짐이나 관객이 보내주는 에너지는 다르지 않은 것 같다. 관객들 한 분 한 분이 좋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며 "별 보러 많이 와달라"고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출신의 젊은 수학자로 ‘우주의 신비’를 집필하며 자신에게 유일하게 답장을 준 갈릴레오에게 연구를 제안하는 케플러 역에는 배우 신성민, 정욱진, 신주협이 출연한다.

신성민은 "4년만에 뮤지컬에 복귀하게 됐다. 케플러라는 인물이 어두워 보일 수 있는데 저는 따뜻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이 작품을 하기로 마음먹었고 굉장히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욱진은 "저는 자기에가 많고 긍정적인 편인데 케플러 역시 비슷한 것 같다"면서 "이번 작품을 아버지를 상상하면서 캐릭터를 만들었다. 실제로 아버지와 함께 별을 보기도 해왔다"고 말했다.

신주협은 "2017년에 데뷔했는데 '시데레우스'도 2017년에 만들어졌다. 저와 같이 뮤지컬 시장에 함께 나왔다는 것에 대해 친근함을 느끼고 있다"면서 "케플러라는 인물이 멈춰있지 않고 변화를 시도하는 인물이라 와닿았고 배울점이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2017년 6월 아르코-한예종 뮤지컬 창작 아카데미 독회에서 처음 선보인 이후, 2017 충무아트센터의 스토리작가 데뷔 프로그램인 ‘블랙앤블루’ 시즌4에서 리딩공연을 올린 창작뮤지컬로 약 2년여간의 개발 과정을 거쳐 올 4월 초연 공연을 선보이게 됐다.

갈릴레오 역에는 고영빈, 정민, 박민성, 케플러 역에는 신성민, 정욱진, 신주협, 마리아 역에는 김보정, 나하나가 출연한다. 뮤지컬 '시데레우스'는 오는 6월 30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된다.

shinye@mk.co.kr

사진ㅣ강영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