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7022 1082019042251987022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집사부일체' 전유성, 스타메이커 등장…'조세호상' 누구에게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전유성의 '조세호상'은 누구에게 돌아갈까.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전유성이 사부로 등장,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과 아이디어 훈련을 했다.

이날 힌트 요정 이영자는 사부에 대해 "집사부일체에 나온 사부님들이 많으신데, 이문세, 강산에 등 그분들의 사부이다. 배우 한채영도 발굴했다"라며 주병진, 최양락, 김희철, 조세호, 마술사 이은결과 최현우의 스승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또한 이영자는 "인사를 무시하고 본론으로 바로 들어가라. 직접적으로 물어보는 것도 싫어한다"라고 조언했다.

사부는 바로 전유성이었다. 전유성은 "내가 지리산 산다고 하면 다 산에 사는 줄 아는데, 아파트에 산다"라며 지금 있는 곳은 지인의 집이라고 했다. 제자들은 이영자의 조언을 떠올리며 각자 다르게 인사하려고 노력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전유성은 천편일률적인 인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환절기에 감기만 조심하라고 하는데, 낙석이나 장 출혈을 조심하라고 인사할 수 있지도 않냐"라고 했다. 실제로 인터뷰할 때 매번 차만 마시길래 여러 상황을 두고 인터뷰하는 프로그램을 기획했었다고. 또한 전유성은 국내 최초로 취중 인터뷰를 시도했고, '개그콘서트'의 최초기획자이기도 했다. 개그맨이란 용어를 창조한 인물.

전유성은 개그맨 후배들에 대한 애정도 각별했다. 전유성은 "개그맨 시험이 운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시험에서 3번 이상 떨어진 사람만 오라고 했다. 그만큼 의지가 있다고 생각해서"라며 교육을 통해 신봉선, 황현희, 김대범, 김민경, 안상태 등을 발굴했다고 했다. 그는 "선배들이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이기도.

조세호가 CF를 찍은 후 감사의 의미로 보낸 봉투는 액자에 담아 간직하고 있었다. 전유성은 미션 1등에게 액자를 선물하겠다고 했다. 일명 '조세호상'이었다. 계속 괜찮은 사람에게 상이 전해지다 보면, 조세호나 자신에게 올 수도 있다는 것. 전유성은 조세호에게 허락을 구했다.

전유성은 아이디어에 대해 "불만이 있어야 한다"라며 다르게 생각해보려는 노력을 하라고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