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5339 1082019042251985339 06 0602001 6.0.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구해줘 홈즈' 복팀vs덕팀, 감탄 자아내는 전원주택 대결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구해줘 홈즈'에 화려한 전원주택들이 소개됐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는 20년 만에 이사를 계획 중인 5인 가족을 의뢰인으로 맞은 연예인 코디 군단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복팀의 박나래와 송경아, 덕팀의 노홍철과 김광규가 경기도 용인 이천 등에서 5인 가족이 살 수 있는 넓은 집 구하기에 나섰다. 의뢰인이 원하는 집의 조건은 성남에서 대학을 다니는 둘째를 위해 성남 근처면 좋고 용인까지도 허용됐다. 6억원대의 매물, 도자기 작업 공간, 세련된 인테리어와 부모와 삼남매가 독립해서 지낼 수 있는 공간, 그리고 세 모녀를 위한 드레스룸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드러냈다.

복팀의 박나래와 송경아는 용인의 한 주택으로 향했다. 입주를 하면 첫 입주인 2층집 새집은 들어서자마자 아늑한 느낌을 풍겼다. 기다란 주방과 거실, 다용도실, 개인 테라스, 드레스룸 등을 비롯해 총 5개의 방과 5개의 화장실이 있는 집이었다. 그리고 편백나무를 이용한 인테리어가 따뜻함을 줬다. 특히 허투루 쓴 공간 하나없는 공간활용에 다들 놀라움을 드러냈다. 이곳의 매매가는 5억 1천만 원이었다. 하지만 교통이 다소 아쉬운 부분이었다.

이어 덕팀의 노홍철, 김광규는 이천으로 향했다. 개인 마당과 텃밭을 꾸릴 수 있는 전형적인 전원주택을 찾은 두 사람. 들어서자마자 원목 인테리어가 따뜻함을 줬고, 1층과 2층이 탁 트인 구조가 답답함을 없앴다. 그리고 거실에 화목 난로가 자리잡고 있어 전원생활의 매력을 높였다. 1층에만 방 1개와 화장실 2개, 테라스 2개가 있었고, 2층에는 방 2개와 화장실 1개, 테라스 1개가 있었다. 특히 이 집의 특징은 황토방이 따로 마련돼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 전원주택의 매매가는 5억 7천 만원이었다. 그리고 이곳 역시 교통이 아쉬운 부분이었다.

이어 덕팀이 준비한 또다른 집이 공개됐다. 두 번째 매물은 카페 스타일의 신축 주택이었다. 정원이 한눈에 들어오는 통유리창의 거실과 깔끔한 주방 디자인이 눈에 띄었다. 그리고 거실 한켠에 있는 수납장을 빼면 뒤세 비밀 공간이 숨어져 있기도. 또 아늑한 드레스룸과 파우더룸이 마련돼 있었다. 총 방 3개와 화장실 3개, 테라스 2개 거실 2개가 있는 구조였다. 이 주택의 매매가는 4억 2천 만원이었다. 하지만 이곳도 교통이 다소 불편한 것이 단점이었다.

복팀의 매물 2호 집도 공개됐다. 송경아도 살고싶다고 한 집. 아파트 숲 사이에 있는 전원주택이 굉장히 특이한 집이었다. 그리고 "인테리어의 끝"이라고 소개하며 공개된 내부는 마치 CG로 꾸며놓은 듯한 모습으로 본격적으로 공개될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