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3266 0512019042151983266 06 06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복면가왕' 걸리버 100대 가왕 등극…우왕은 홍경민(종합)

글자크기
뉴스1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복면가왕' 100대 가왕의 자리는 걸리버에게 돌아갔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100대 가왕의 타이틀을 놓고 4인의 복면가수와 가왕 걸리버가 대결을 펼쳤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서는 블루마우스와 벌거벗은 임금님이 대결을 펼쳤다.

먼저 무대에 오른 블루마우스는 자우림의 'Hey Guyz'를 선곡했다. 블루마우스는 자유롭게 리듬을 즐기며 노래를 불렀다. 능숙한 무대 매너에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블루마우스의 무대에 유영석은 "독침이 있는 거 같은 느낌이다"며 "정확한 리듬감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는 벌거벗은 임금님이 선곡한 노래는 존박의 '네 생각'이었다. 부드러운 음색으로 시작된 노래는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마지막까지 자유롭고 여유 있는 모습으로 깔끔한 무대를 선보였다.

대결 결과 7표 차이로 3라운드 진출에 실패한 블루마우스의 정체는 밴드 익스 출신의 이상미였다.

3라운드 진출을 두고 펼쳐진 두 번째 대결에서는 파워워킹이 먼저 무대에 올랐다. 파워워킹은 아이유의 '입술 사이'를 선곡했다. 목소리에서 느껴지는 진한 감성과 매력적인 음색은 무대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에 맞서는 우왕은 이승열의 '날아'를 불렀다. 청량하고 시원한 노래는 우왕의 목소리와 어우러져 멋진 무대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무대를 본 윤상은 "취향에 따라서 승패가 갈릴 것이다"며 "투표하는 게 조심스러울 만큼 완성도가 너무 높은 무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대결 결과 3표 차이로 우왕이 3라운드에 진출했다. 복면을 벗은 파워워킹의 정체는'SKY캐슬' OST를 부른 가수 하진이었다.

3라운드에서 벌거벗은 임금님은 김광석의 '거리에서'를 불렀다. 절제된 감정으로 부른 노래는 애절함을 더욱 진하게 만들어줬다.

이에 맞서는 우왕이 선곡한 노래는 플라워의 'Crying'였다. 낮은 중저음으로 시작한 노래는 후반부터 고음으로 치닫으며 절절한 아픔을 느끼게 만들어 주었다.

무대를 본 김구라는 "우는 게 꿈이다"며 "오늘 두 분의 노래를 듣고 살짝 촉촉해졌다"고 말해 웃음을 주었다.

대결 결과 60표를 받으며 우왕이 승리를 했다. 복면을 벗은 벌거벗은 임금님의 정체는 유승우였다.

가왕 걸리버는 방어전 노래로 이적의 '빨래'를 선곡했다. 나직한 말투에 전달되는 가사는 숨이 멎을 것 같은 애절함을 선사했다.

무대를 본 뮤지는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이 많은 거 같다"며 "적당한 선에서 무대를 갖고 노는 느낌이었다"고 평했다.

대결 결과 68표를 받은 걸리버가 100대 가왕의 자리에 앉았다. 복면을 벗은 우왕의 정체는 홍경민이었다.

한편 ' 복면가왕'은 마스크를 쓰고 정체를 공개하지 않은 채 무대에서 노래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dw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