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5372 0022019042051965372 05 0501001 6.0.1-hotfix 2 중앙일보 0

프로팀 이적 시도 김호철 감독, 자격정지 1년 징계

글자크기
중앙일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VNL 남자배구대표팀 기자회견에서 김호철 남자 대표팀 감독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 국제배구연맹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4주차 경기를 준비하는 대표팀은 15일부터 서울장충체육관에서 호주, 이탈리아, 중국을 상대로 대회 4주차 일정을 소화한다. 2018.6.1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철(64)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자격 정지 1년 징계를 받았다. 대표팀 사령탑 교체도 불가피해졌다.

대한배구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19일 충북 제천에서 회의를 열고 김호철 감독에게 '1년 자격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공정위는 김 감독이 전임 감독제 취지를 무시하고 프로팀 지휘봉을 맡으려고 한 행위가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체육인의 품위를 훼손한 경우'에 해당한다고 해석했다.

김호철 감독은 지난해 3월 남자대표팀 전임 감독으로 지휘봉을 잡았다. 김 감독의 계약기간은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까지였다. 김 감독은 대표팀 재임 기간에는 프로팀 감독을 맡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프로배구 OK저축은행 감독직을 두고 협상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배구협회와도 어떤 논의를 하지 않았다. 결국 OK저축은행 감독직을 포기하고 대표팀을 계속 이끌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사건이 일파만파 알려지면서 결국 징계를 받게 됐다. 배구협회는 지난 17일 열린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고, 최천식 위원장이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이어 공정위원회를 통해 사실상 김 감독의 사퇴를 결정했다.

징계로 인해 대표팀 사령탑은 공석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 감독이 상위단체인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지만 가능성은 높지 않기 때문이다. 8월부터 2020 도쿄올림픽 예선을 치러야 하는 대표팀으로선 후임 감독 선임도 서둘려야 하는 상황이 됐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