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4786 0962019041951944786 06 0602001 6.0.1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popular

"눈 뒤집힐 뻔"…'가로채널' 이태곤, 직접 밝힌 폭행 피해 사건의 전말[SS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이태곤이 '가로채널'을 통해 지난 2017년 있었던 폭행 피해 사건의 전말을 털어놨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가로채널'의 '막강해짐' 코너에는 이태곤이 출연해 이야기 보따리를 풀었다.


이태곤은 이날 모델로 데뷔하게 된 계기부터 자신을 스타덤에 올려준 자동차 광고 비하인드 스토리, '하늘이시여' 캐스팅 비화 등 여러 이야기를 공개했다. 자존감 넘치는 입담으로 안방을 사로잡았다.


폭행 피해를 입었던 이야기도 쿨하게 꺼냈다. 그는 지난 2017년 1월 일반인과의 폭행 시비에 휘말린 바 있다. 당시 그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의 한 주점에서 A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주먹과 발로 수차례 얻어맞은 이태곤은 코뼈 골절 등의 상해를 입었다. 이후 가해자 측은 해당 사건을 쌍방폭행으로 몰아가려 했지만 이태곤이 일방적으로 맞았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이태곤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태곤은 "시비가 붙어 험악하게 달아오른 분위기에서 싸운 것도 아니었다. 그냥 느닷없이 공격을 당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일방적으로 맞기만 했다. 코뼈가 부러졌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화가 나지 않았던 것은 아니라며 "순간 눈이 돌아갈 뻔했다. 그런데 내가 이룬 이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 그래서 참았다"라고 이야기했다. 법정에서 판사에게 한 이야기도 공개했다. 그는 "판사에게 '7세부터 운동을 했다. 손을 대려고 했다면 댔다. 자존심이 상하지만 남들 앞에 서는 직업이라 참았다. 그 사실을 이용했다는 점이 용서가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라고 회상했다.


이태곤은 "연예인이 된 것을 후회한 순간이었다. 사건 이후 한동안 화가 나 분을 삭이지 못했다"라면서도 "많은 분이 응원해주시고 잘했다고 칭찬해주셔서 고마웠다. 얻은 게 더 많은 것 같다"라고 응원해준 팬들을 향해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