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52017 1082019032251352017 06 0603001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53233291000 1553245230000 popular

"손을 뗐다 댔다"…헤어진 연인향한 수란의 미묘한 미련 '전화끊지마' [쥬크박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수란이 한 단계 도약한 두 번째 미니앨범으로 돌아왔다.

2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수란의 두 번째 미니앨범 'Jumpin''이 발매됐다.

'Jumpin''은 첫 번째 미니앨범 'Walkin''을 통해 '늘 같은 발걸음으로 꾸준히 걸어왔고 걸어가는 중이며,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다'라는 의지와 그동안 걸어온 자신만의 색깔을 이야기하던 수란의 새로운 도약과도 같은 앨범이다.

타이틀곡 '전화끊지마 (Feat. pH-1)'는 예정된 이별을 알면서도 쉽게 놓지는 못하는 연인의 미묘한 입장 차이를 짧은 전화 통화 속 아슬아슬한 대화를 통해 위트 있게 표현한 레트로풍의 곡이다. 헤어진 남녀 사이의 미련이라는 직설적인 주제를 무겁지 않게 풀어낸 수란의 감각적이고 독특한 보컬이 인상적이다.

"알아 알아 알아/ 이제 와서 부질없단 걸/ But I'm still lovin` you" "이런 내가 미울까/ 더 기다려볼까/ 손을 뗐다 댔다" 등의 가사에는 이별을 앞둔 연인에게 품은 미묘한 심리가 잘 녹아들어 있다.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감각적인 색감과 전화기 등 다양한 오브제가 활용돼 연인에 대한 복잡한 감정을 캐치하게 풀어냈다. 수란과 pH-1의 미묘한 심리 연기도 인상적이다.

한편,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전화끊지마'를 비롯해 '의식의 흐름(feat. 윤미래)', 'Moonlight', '그놈의 별 (Feat. Heize)', '어젯밤 꿈에 (OJB)', 'Jumping'까지 다양한 상황 속에서 마주한 수란의 내면세계가 담겨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전화끊지마' MV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