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44523 1082019032251344523 06 0603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승리, 첫 혐의 인정…"몽키뮤지엄 불법 영업 인지" 경찰 진술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승리가 과거 불법성을 인지하고서도 클럽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버닝썬 사태가 발생된 후 승리가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21일 승리에게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를 추가해 입건, 비공개 소환조사를 진행했다.

한 매체에 따르면 승리는 이번 경찰 조사에서 클럽 '몽키뮤지엄'을 개업하면서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는 것이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승리는 "주변의 다른 클럽들도 '일반음식점', '사진관'처럼 다른 업종으로 신고해 운영하는 것을 보고 따라 했고, 단속에 적발된 이후엔 시정했다"고 밝혔다고 알려졌다.

실제로 강남경찰서는 지난 2016년 주변 업소의 신고로 몽키뮤지엄을 적발, 영업담당자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바 있다. 이에 몽키뮤지엄은 과징금 4천80만 원의 처분을 받기도 했다.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는 지난 2016년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 유흥주점처럼 불법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승리와 유 대표가 몽키뮤지엄 내부에 별도 무대를 만들고 춤을 출 수 있게 하는 등 변칙영업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승리는 당초 오는 25일 논산 훈련소로 입소할 예정이었으나,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하기 위해 입영을 미뤘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