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187183 0372019031451187183 06 0602001 5.18.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종영'풍상씨' 유준상 "아름다운 비밀 하나 가지고 살자"‥해피엔딩(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왜 그래 풍상씨'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아름다운 비밀 하나 가지고 살자" 유준상이 전혜빈과 이시영의 간 기증 사실을 알고도 모른 척했다.

14일 방송된 KBS2 드라마 '왜 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연출 진형욱)최종회에서는 앙금을 풀고 화해하며 우애를 다지는 5남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풍상(유준상 분)은 중환자실에 누워있는 이외상(이창엽 분)에 오열했다. 이후 이풍상은 과거 이외상의 발언을 떠올리며 홀로 괴로워했다.

이풍상은 홀로 이외상이 입원해 있는 중환자실에 찾아갔다. 이풍상은 "외상아. 형이야. 일어나. 눈 떠 봐. 형이 잘못했다. 미안하다. 네가 그렇게 좋다던 여자 그냥 만나게 할걸. 너 누가 뭐래도 내 동생이다. 친형제 아니라는 그런 말이 어디있냐. 내 동생 눈 좀 떠보라. 형 목소리 들리냐"며 눈물지었다.

퇴원해 돌아온 이정상(전혜빈 분)에 강열한(최성재 분)은 "탁자에 올려진 서류에 사인하라. 네가 우리 엄마한테 한 말 아니냐. 책임져라."며 이혼서류에 사인할 것을 요구했다. 강열한은 "(어머니와) 내 생각도 같다. 내일 법원 가자. 이혼하면서 싸우는 건 세련되지 못하다."며 냉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반전이 있었다. 강열한이 준비한 서류는 혼인신고서였다. 놀라는 이정상에 강열한은 "혼인신고도 안 했는데 어떻게 이혼을 하냐."며 웃어보였다. 이정상은 안도하며 "나도 이제 달라질 것."이라며 애교를 보였다.

한편 이화상(이시영 분) 역시 늘 옆에 있어준 전칠복(최대철 분)에 "오늘부터 1일"이라며 연인을 선언했다.

이화상은 이외상이 숨겨놓은 지하철 물품보관함 열쇠를 발견했다. 물품보관함에는 이외상이 남긴 편지와 3억 통장이 든 봉투가 숨겨져 있었다. "정비기술 안 배우고 이 길 선택한 것도 미안하다. 내가 여기서 살아남을 수 있다면 다시 형 옆에서 기술 배우며 평범하게 살고 싶다. 친동생도 아닌데 버리지 않고 키워줘 고맙다. 이렇게라도 용서 받을 수 있을까. 내 목숨도 아깝지 않다. 얼마 안 되지만 형한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좋겠다. 형은 내게 아버지였고 엄마였다."는 이외상의 메시지도 함께였다.

이에 이풍상은 다시 한번 이외상이 눈워있는 중환자실을 찾아가 "일어나라"며 오열했다. 그리고 이외상의 상태는 다시 위급해졌다. 이외상은 CPR로 기적같이 눈을 떴다.

회복한 이외상은 지급 정지되어 있는 3억을 해결하기 위해 다시 보스(이현웅 분)을 찾아갔다. 이후 이외상은 지급정지가 풀렸다고 간분실에게 전했고 간분실(신동미 분)은 "고마운 돈 고맙게 쓰겠다"며 이외상의 손을 꼭 잡았다.

이진상(오지호 분)은 중고차를 팔았다. 이진상은 "너 또 제비하는 거냐"는 친구 전칠복의 물음에 돈 많이 벌 것이라고 다짐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이풍상은 그런 이진상을 찾아 도박장을 헤맸다.

결국 전칠복은 이풍상에게 이진상이 있는 곳을 고했다. 이진상을 찾은 이풍상은 "연락을 해야지 왜 안하냐."며 다그쳤다. 이진상은 "미안해서 연락 못했다. 형 병원비 하려고 돈 모으고 있다."고 말했고 이풍상은 "미안해 마라. 간 안준다고 형제 아니냐. 집에 가자."며 이진상을 다정하게 껴안았다. 두 사람은 함께 자장면을 먹으며 추억을 나눴다.

한심란(천이슬 분)은 아이를 이풍상 남매네 집 앞에 둔 채 떠났다. 이외상은 아이와 함께 남겨진 쪽지를 발견했다. 한심란은 "한방이를 잘 부탁한다"며 이외상의 행복을 빌었다.

조영필(기은세 분)은 이외상을 그리워했다. 그리고 이외상이 조영필의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이외상은 "잘 지냈냐. 나 까먹었냐."고 인사했다. 조영필은 "잘 지냈어 한마디에 눈물이 쏟아진다. 그런 남자를 어떻게 까먹냐."고 눈물지었다. 이외상은 "나 조건이 형편없다. 중졸에 형 밑에서 정비기술 배워 자격증 딸 거다. 최근까지 조폭이었고 죽다 살아난 적도 여러번. 거기에 애까지 딸린 미혼부다, 그래도 괜찮다면."이라고 말을 이었고 조영필은 그런 이외상에 키스했다.

이풍상은 이화상과 이정상의 간 기증 사실을 알고 있었다. 병원에서 두 사람을 이미 목격한 것. 혼란스러워하는 이풍상에 간분실은 "당신 살리려면 이 방법밖에 없었다."고 말했고 이풍상은 "내가 죄인. 저것들 얼굴을 어떻게 보냐. 내가 동생들을 다 망쳤다."며 괴로워했다. 간분실은 "당신 충분히 자격있다. 정상이 화상이 화해하면서 기쁘게 수술받았다. 이렇게 화해하게 해준 오빠에게 고맙다고 했다. 오빠가 죄책감 안 갖고 행복하게 사는게 소원이라고 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선물이라고 생각하라. 모르는 척하라. 우리 아름다운 비밀 하나 갖고 살자. 그게 동생들을 위한 것."이라며 위로했다.

이후 이풍상은 "아프기 잘한 거 같다. 아니었으면 동생들 상처 모르고 살았을 것. 내 짐이라고 생각했는데 저것들 아니었으면 진작 삶을 포기했을 것. 열 일곱에 가장이 돼 동생을 안 굶기고 나쁜 길로 안 빠지고 남의 손가락질 안 받게 키워야지 그 생각밖에 안했다. 그러다보니 툭하면 욕하고 공평하게 대하지 못했다."며 간분실에게 토로했다. 간분실은 "당신 헛살지 않았다. 기특하고 대견하다."며 이풍상을 이해했다. 이풍상은 "당신덕에 여기까지 왔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두 사람은 반지를 나눠꼈다. 이풍상은 "다시 태어난 인생 재미나게 살자."고 다짐했다.

이화상과 전칠복은 결혼했다. 아이까지 낳았다. 이화상은 전칠복의 바지가 찢어지자 "이쁜 궁둥이"라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이진상은 중고차를 열심히 팔았다. 그리고 이진상의 오랜 숙적 김미련(정동근 분)은 완전히 망했다. 이진상은 온몸이 다쳐 누워있는 김미련을 문병가선 눈 앞에서 자장면을 먹었다. 이진상은 "이 날을 얼마나 기다렸던지."라며 자장면을 먹곤 백만원을 뿌리고 후련히 퇴장했다.

이풍상은 엄마 노양심(이보희 분)을 용서하지 않으면서도 몰래 생필품을 챙겨줬다. 노양심을 한쪽 다리를 절며 폐지를 주웠다. 노양심 역시 끝까지 뉘우치지 않았다. 노양심은 "누가 저딴 거 달라고 했냐. 돈으로 달라. 네들은 떵떵거리고 살면서 나는 저기 처박아 두냐"고 외쳤다.

이풍상은 아파트에 살게 됐다. 이풍상의 생일날, 다같이 모인 동생들은 "다음 생에도 오빠 동생으로 태어날 것"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풍상역시 "나는 우리 식구들 다같이 모여 밥먹을 때 제일 행복하다"며 행복해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