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613375 0972019021450613375 06 0602001 6.0.2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50155449000 1550156407000 popular

김보미 新 직업은 지상직 승무원…고주원, 제주공항 근무 소식에 당황(연애의맛) [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연애의 맛'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추승현 기자] '연애의 맛' 고주원과 김보미가 부산에서 제주도로 더 먼 장거리 커플이 됐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이하 '연애의 맛')에서는 김보미가 고주원에게 취직 소식을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보미는 고주원에게 전화를 걸어 "저번에 만났을 때 공부하고 있다고 한 거 있지 않냐. 저 그거 잘 돼가지고 이번 주부터 제주공항에서 근무할 것 같다"고 밝혔다. 김보미가 제주도에서 지상직 승무원으로 근무하게 된 것. 부산에서 제주도로 더 멀어진 거리 때문에 고주원은 자기도 모르게 헛웃음이 나왔다.

이어 고주원은 "우리는 더 멀어지는 거냐"고 말했고, 김보미는 "그렇게 되냐. 육지로 못 나가니까 이제 뭐"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고주원은 "그럼 언제 (제주도로) 가는 거냐"고 궁금해했다. 하지만 김보미는 "저 지금 제주도다"고 말해 고주원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후 고주원은 김보미가 있는 제주공항으로 갔다. 승무원 복장을 한 김보미를 보고 고주원은 "색다른 모습이다. 몰라볼 뻔 했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 김보미는 부끄러워하며 "시간 되는 김에 잠깐이라고 마중 나오고 싶었다"고 말해 고주원을 설레게 했다.

[스포츠투데이 추승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