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613275 0292019021450613275 06 0602001 6.0.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50154540000 1550154617000 popular

'가로채널' 아이린 "김정은위원장 옆 자리, 밀려서 찍게된 것" 소문 '일축'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아이린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사진 일화를 전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 '가로채널'에서 강하대 승부사로 아이린이 출연했다.

강호동이 SM 사옥을 찾아갔다. 바로 13대 승부사는 바로 얼굴천재 아이린이었다. 패배를 못 보는 승부 여신이라고. 알고보니 두 달 전 두 사람의 승부는 필연처럼 이뤄졌다. 대국민 약속 후, 호동을 막을 뷰티풀 승부사로 아이린이 등장했다.

먼저 가위바위보부터 시작, 아이린이 단번에 이겼다. 강호동은 은근슬쩍 신동엽, 유재석 중 자신을 가장 좋아한다는 말을 언급, "대놓고 강빠라고 하더라"고 했다. 아이린은 "그냥, 되게 오래 많이 봐서 편하다는 뜻"이라며 다른 뜻은 없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다음은 예술단으로 평양에 간 레드벨벳을 언급, 김정은 위원장 옆에서 단체사진을 찍은 아이린을 언급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아이린의 팬이냐는 등 다양한 추측이 오간 가운데 아이린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공연 후 갑작스러운 촬영, 우왕좌왕 하던 중 사진을 찍은 것, 찍고보니 그렇게 되어 있더라"고 별 의미없이 옆에 섰게됐다고 해 웃음을 안겨다. 밀려선 옆자리가 그렇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아이린은 "나중에 서울 와서 알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소주광고를 찍은 아이린이 애주가인지 질문 "한창 마실 때는 소주 세 병까지 마셨다"고 말해 깜짝 놀라게 했다. 아이린은 "요즘은 그렇게도 못 마신다"고 덧붙였다. 이어 운동녀인지 질문, 아이린은 "기운업슨 일상을 운동으로 바꿔보자 생각했다"면서 다양한 운동들을 섭렵했다고 했다. 강호동은 "나보다 잘하는 운동이 있냐"고 묻자, 아이린은 윗몸 일으키기를 꼽았다. 이어 100개 넘게 하냐는 말에 "쪼깨 한다"며 당황한 듯 사투리를 꺼내 웃음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가로채널'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