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8873 1072019021250548873 05 0501001 5.18.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日 대표 펀처 꺾은 '데빌' 이찬형…넉아웃 결승 진출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데빌' 이찬형(26, 라온킥복싱/TNS엔터테인먼트)이 다시 한 번 일본 열도를 침묵하게 했다.

11일 일본 도쿄 오타 시티 체육관에서 열린 넉아웃 아시안 라이트급 토너먼트 4강전에서 일본 대표 강타자 모리이 요스케를 2라운드 KO로 잠재우고 결승행 티켓을 손에 쥐었다.

이찬형은 경기 초반 로 킥과 보디 블로 연타를 앞세운 모리이를 맞아 스텝과 카운터펀치로 실마리를 잡았다. 모리이는 앞서 2경기에서 모두 (T)KO 승을 거두고 올라온 하드펀처.

이찬형은 초반부터 화력 싸움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적극적으로 주먹을 맞댔다.

2라운드 들어 로 킥으로 모리이를 괴롭힌 이찬형은 어퍼컷과 양손 훅을 섞어 적을 압도했다. 힘과 기술 모두 모리이보다 한 수 위였다.

이찬형은 로 킥 페인트 동작에 이은 좌우 훅으로 첫 다운을 뺏었다. 모리이 고개가 젖혀질 정도로 주먹이 매서웠다.

모리이는 가까스로 일어났지만 이내 다시 다운을 허용했다. 사실상 이때 승리 추가 이찬형쪽으로 기울었다. 이찬형은 두 차례 다운에도 필사적으로 일어선 모리이를 또 한 번 연타로 눕히며 실신 KO 승 마침표를 찍었다.

일본 넉아웃 대표격으로 토너먼트에 출전한 모리이 완패에 오타 시티 체육관은 충격에 휩싸였다. 이찬형은 일본 현지에서도 '코리안 데빌'로 알려져 있다. 어느새 일본인 파이터 천적으로 성장한 데빌의 힘과 기술, 카리스마에 매료된 분위기다.

이찬형은 경기 후 "넉아웃 간판 스타를 KO시켜 현장을 찾은 팬들로부터 환호를 받았다"고 운을 뗀 뒤 "부상은 전혀 없다. 빠르게 체육관으로 복귀해 결승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우승까지 마음을 놓지 않겠다는 각오다.

오는 4월 29일 결승전에서 넉아웃 61.5kg급 챔피언 요드렛펫(태국, 24)과 마주한다. 요드렛펫은 태국 룸피니와 라자담넌 스타디움에서 챔피언을 지낸 태국 무에타이를 대표하는 선수다.

이찬형이 절정의 기량을 자랑하는 요드렛펫을 꺾고 우승과 인지도, 두 마리 토끼를 거머쥘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