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4871 0022019021250534871 05 05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5G 기술로 평양과 개폐회식...88 이후 '서울올림픽 꿈' 가능할까.

글자크기
중앙일보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32년 35회 하계올림픽 유치신청 도시를 선정하기 위해 열린 대의원 총회에서 직원들과 함께 유치를 응원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변은 없었다. 서울특별시가 남북한이 공동 개최를 추진하는 2032년 여름올림픽의 남측 개최도시로 선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총회를 열어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2032년 올림픽 남측 개최 도시 투표를 진행했다. 서울특별시는 유효표 49표 중 34표를 받아 부산광역시를 따돌렸다. 서울이 올림픽 개최에 도전하는 건 1988년 제24회 대회 이후 44년 만이다. 북한의 유치 신청 도시로는 평양이 사실상 확정된 상태다. 체육회는 정부 평가 후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보증서'를 정부로부터 전달받아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 회의 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유치신청서와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중앙일보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 선정을 위해 열리는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서울시가 유치도시로 선정되어야하는 이유와 준비상황 등에 대해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남북은 지난해 9월 19일 평양 공동선언을 통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체육회는 지난달 유치를 신청한 서울시와 부산시 실사를 마쳤고, 그 결과를 지난달 31일 이사회에 보고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의원들을 상대로 한 프리젠테이션에서 "서울올림픽이 곧 대한민국의 올림픽이고 한반도의 올림픽"이라면서 한국 대표 도시로서의 상징성, 풍부한 인프라를 강점으로 내세웠다. 특히 역대 올림픽 최초로 5G 기술을 활용해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 개·폐회식을 여는 구상을 밝혀 주목받았다.

중앙일보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32년 35회 하계올림픽 유치신청 도시를 선정하기 위해 열린 대의원 총회에서 유치계획 PT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은 부산과 서울이 평양과 공동으로 올림픽을 유치하자는 제안을 했지만 서울의 벽을 넘기엔 역부족이었다. 박원순 시장은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은 통일의 종착점이 될 것이다. 서울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의 제전을 만들어가기 위해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2032년 올림픽 개최도시가 언제 결정될 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현재 서울·평양을 비롯해 호주 브리즈번, 중국 상하이, 인도 뭄바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독일 함부르크 등이 유치 의향을 밝힌 상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