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253726 0972019012550253726 05 0501001 6.0.16-HOTFIX 97 스포츠투데이 0

진선미 여가부 장관 "금메달, 성폭력 담보로 이뤄져서는 안 돼"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서울청사=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성폭력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부는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체육분야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안)'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유은혜 교육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참석했다.

대한민국 체육계는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가 심석희(한국체대)에게 성폭행 및 폭행을 가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큰 몸살을 앓았다. 선수들이 너무 쉽게 성폭력 및 폭력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지적이 나왔고, 이들에 대한 근본적인 보호가 정부 차원에서 이뤄져야 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성폭력 사실을 고발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모든 것을 걸어야 하는 체육계 관행을 바꿔야 한다. 어떠한 금메달도 성폭력을 담보로 이뤄져서는 안된다. 여성부는 미투를 외친 여성 피해자들이 일상생활을 할도록 도울 것"이라며 "가해자는 응당 처벌을 받고 해당 분야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하겠다. 피해자들이 2차 피해에 대한 두려움 없이 신고할 수 있도록 성폭력 신고센터 전반에 대한 부분을 점검하고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진선미 장관은 법률 제정을 통해 성폭력에 대한 근본적인 예방을 실시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진선미 장관은 "체육 현장에 전문가를 파견해 성폭력 예방 교육을 실시하겠다. 중대한 성차별, 성희롱 사건은 필요할 경우 여가부가 시정 명령을 할 수 있도록 관련 법률 제정도 검토하고자 한다"라며 "직무상 성폭력 사실을 알게 된 경우 수사 기관에 신고하도록 하고, 기관이 적절한 피해자 보호 조치를 하도록 의무화하겠다. 사업주, 종사자가 사건을 은폐, 축소한 경우 이를 처벌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