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3803 0292019011249993803 06 0602001 6.0.9-release 29 OSEN 0

'운명과분노' 주상욱, 이민정 지키려 재벌지분 '포기각서' 썼다 [Oh!쎈 리뷰]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이민정이 주상욱에게 재벌2세를 버리고 자신에게 오라며 도발제안했다. 주상욱은 지분포기 각서를 썼다.

12일 방송된 SBS 토요 드라마 '운명과 분노(극본 이제인, 전찬호)'에서 해라(이민정 분)가 인준(주상욱 분)을 무너뜨리기 위한 작전을 시작했다.

이날 해라(이민정 분)은 언니 현주(차수연 분)의 타살가능성 서류를 보곤 분노했다. 게다가 병원측에서 비리가 있었는지 응급진료기록이 고쳐있었고, 이를 고친 의사도 병원을 옮겼다. 골드그룹이 투자한 병원교수로 일하고 있다는 비리를 알게 됐다. 해라의 몸에선 더욱 힘이 빠졌다. 해라는 당장 그 의사를 찾아갔다. 이어 바로 의사로부터 타살가능성임을 정확히 듣게 됐다. 게다가 골드그룹에서 손을 쓴 것임을 알게됐고, 현정수(조승연 분)와 태인준(주상욱 분)이 이를 사주했단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그리곤 다시 혼수상태인 언니를 찾아가 눈물을 흘렸다. 언니 손을 잡으며 해라는 "얼마나 힘들고 무서웠을까, 억울하게 말도 못하고"라면서 자신을 위해 평생 살아왔던 언니에게 "이제 내가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인준을 향한 복수를 다짐했다.

해라는 그 다음날 바로 골드그룹家를 찾아가, 인준 양母인 성숙을 만났다. 그러면서 인준과 결혼하고 싶다고 선언했다. 자신의 편이 되어 차수현을 내쳐달라고 딜을 걸었다. 성숙은 쉽지않은 게임이지만 도움을 줄 것이라고 했다. 성숙은 "너 마음에 든다, 도와줄 것, 대신 차수현이 자기 발로 인준을 떠나게 만들 것"이라면서 "인준이한테 다 버리고 너한테 오라고 말해라"고 제안했다. 인준을 아무것도 없는 사람으로 만들면 차수현이 떠날 것이라고 했다.

인준은 다음날 안색이 안 좋은 해라를 걱정했다. 그리곤 해라와 따로 시간을 가지려했으나 해라는 차가운 모습을 보였다. 인준이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곤 해라에게 왜 자신을 피하는지 물었다. 해라는 인준의 눈은 물론 손길도 피했다. 인준의 마음이 더욱 불안해졌다. 이어 해라가 쓰러졌단 소식을 듣고 병문안을 찾아왔다. 인준은 "아픈게 나때문인 것 같아 미안하다"면서 해라가 기다리지 않도록 전부다 포기하겠다고 했다. 해라는 인준 양母의 말을 떠올렸고, 이내 제벌2세 아닌 태인준도 괜찮은 거냐는 인준의 물음에 "상관없다, 내가 원하는 건 태인준 하나"라고 대답했다. 해라는 "다 버리고 나한테 와라"며 안겼고, 인준은 그런 해라의 대답에 감동했다. 기뻐하는 인준과 달리 해라는 슬픈 눈빛을 보였다.

인준은 바로 父인 태회장(고인범 분)을 찾아갔다. 그리곤 지분 포기각서를 전했다. 차수현과 결혼을 안하겠다는 조건이었다. 하지만 태회장은 이를 찢어버렸다. 그리곤 인준의 뺨을 때렸다.

/ssu0818@osen.co.kr

[사진] '운명과 분노'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