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2515 0092019011249992515 05 0508002 6.0.13-RELEASE 9 뉴시스 0

이관희, 1.1초 남기고 결승골…삼성, 감격의 시즌 첫 연승(종합)

글자크기

전자랜드, LG 잡고 2연승

뉴시스

이관희, 삼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꼴찌 서울 삼성이 선두 울산 현대모비스를 잡으며 시즌 첫 연승을 기록했다.

삼성은 12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경기 종료 1.1초를 남기고 나온 이관희의 가로채기에 이은 2득점으로 극적인 88-86 승리를 거뒀다.

감격적인 시즌 첫 연승이다. 삼성은 9승(24패)째를 신고했다.

주전 가드 이대성과 양동근이 부상으로 결장한 현대모비스는 2연패에 빠졌다. 26승8패다.

이관희(12점)는 86-86으로 팽팽한 4쿼터 막판 가로채기에 이어 종료 1.1초를 남기고 극적인 결승 레이업슛을 성공했다. 4쿼터 막판 혼자 6점을 올리며 역전승을 이끌었다.

유진 펠프스는 25점 15리바운드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현대모비스는 약해진 앞선을 대신해 라건아(24점 15리바운드)와 함지훈(20점 7리바운드)의 골밑으로 공략했지만 승부처에서 고비를 넘지 못했다. 막판 집중력이 아쉬웠다.

초반 분위기는 삼성이 좋았다. 문태영이 1쿼터에서 3점슛 2개를 포함해 필드골 성공률 100%로 13점을 몰아쳤다. 삼성이 27-17로 주도권을 잡으며 1쿼터를 마쳤다.

이대성, 양동근의 공백으로 앞선이 약해진 현대모비스는 골밑으로 실마리를 풀었다. 차근차근 골밑 득점을 쌓으며 추격했다. 속공도 살아났다. 2쿼터 득점에서 26-18로 앞섰다.

삼성은 전반에 45-43, 2점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두 팀의 3쿼터는 일진일퇴 양상으로 흘렀다. 펠프스와 라건아의 자존심 대결이 이어졌다.

경기 막판까지 팽팽한 접전이었다.

이관희가 해결사였다. 이관희는 82-86으로 뒤진 종료 49.9초를 남기고, 자유투 2개를 성공한데 이어 8.6초 전에도 2점을 올려 기어이 동점을 이끌었다.

마지막 현대모비스의 공격도 끊었다. 이관희는 가로채기에 이은 빠른 돌파로 결승골을 넣었다. 문태종이 따라왔지만 스피스에서 상대가 되지 않았다.

인천 전자랜드는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창원 LG전에서 기디 팟츠를 앞세워 85-79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전자랜드(21승12패)는 선두 현대모비스와의 승차를 4경기 반으로 좁혔다. LG는 15승18패로 8위에 처졌다.

팟츠는 3점슛 3개를 포함해 24점을 올렸다.

fgl75@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