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24567 0962018120649324567 06 0602001 5.18.16-RELEASE 96 스포츠서울 49000072

'황후의 품격' 장나라, 신성록·이엘리야 관계 알았다 '충격'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황후의 품격' 장나라가 이엘리야의 정체를 알았다.


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는 나왕식(최진혁 분)이 마필주(윤주만 분)를 살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태황태후(박원숙 분)는 민유라(이엘리야 분)와 이혁(신성록 분)의 밀회 현장을 목격했다. 그는 "폐하와 사랑하는 사이"라고 실토하는 민유라에게 "당장 궁을 떠나라"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민유라는 "폐하가 나가라고 하면 나가겠다"라고 버텼다.


나왕식은 분노를 참지 못하고 전처 소현황후(신고은 분)의 사진을 깨며 난동을 부리고 있는 이혁을 말렸다. 이혁은 나왕식을 폭행하며 분노를 이어갔지만 이내 진정하고 나왕식과 함께 오토바이를 타며 일탈을 즐겼다. 이혁은 과거 오토바이를 타다 사고가 나 황실에선 그가 오토바이를 타는 것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었다.


광란의 질주는 경호대의 제지로 끝났다. 분노한 태후 강씨(신은경 분)는 나왕식을 궁궐 감옥에 가두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이혁은 직접 감옥을 찾아가 나왕식을 풀어주며 두터운 신임을 보였다.


태황태후는 이혁을 불러 민유라와의 관계를 추궁했다. 이혁은 "민유라는 내가 궁에서 숨쉴게 있게 해주는 유일한 사람이다. 난 황후가 아닌 민유라를 사랑한다"라고 당당하게 이야기했다. 같은 시간 태후 강씨는 순진하게 여전히 민유라를 믿고 있는 오써니에게 "크레인 사고는 누군가 황후를 해하기 위해 저지른 일이다. 이유 없이 잘해주는 사람을 의심해라"라고 조언했다.


소진공주(이희진 분)는 민유라에게 자신의 대표 자리를 빼앗겼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분노했다. 태후 강씨는 폭주 직전의 소진공주를 진정시키며 "내가 알아서 할 테니 조금만 기다려라"라고 이야기했다.


태후 강씨는 이윤(오승윤 분)이 돌아왔다는 소식을 듣고 그를 궁으로 부르라고 지시했다. 그는 오금모(윤다훈 분)의 치킨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지만 오금모의 가족 중 그의 정체를 아는 사람은 없었다.


마필주는 나왕식에게 나동식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온 것을 확인하고 그의 정체를 확인했다. 빠져나갈 길이 없어진 나왕식은 마필주와 서로 총을 겨눴다. 이내 격투가 시작됐고 나왕식은 팔을 관통당하는 부상을 입은 끝에 마필주를 살해했다.


나왕식은 마필주의 휴대전화로 민유라에게 전화를 걸어 마필주를 죽였다고 이야기했다. 민유라는 자수를 권했지만 나왕식은 "오늘 이혁도 죽일 것"이라고 선언했다. 바로 비상 상황이 선언됐고 모두가 나왕식이 탄 차를 쫓았다. 나왕식은 마필주의 시신을 싣고 차에 불을 붙인 채 일부러 사고를 내고 탈출했고, 나왕식은 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위장됐다.


오써니는 민유라가 자신이 없는 사이 마치 황후인 것처럼 이혁의 옆에서 모든 공식 일정을 소화하는모습을 보고 태후 강씨의 말을 떠올리며 민유라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그는 나왕식에게 자신을 이혁이 있는 곳으로 안내하라고 요구했고, 나왕식은 이혁과 민유라가 밀회 중인 것을 알면서도 오써니를 두 사람이 만나는 현장으로 데려가 두 사람의 관계를 확인시켜줬다.


한편 SBS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